2022.10.03 (월)

  • 서울 18.4℃
  • 맑음제주 22.7℃
  • 구름조금고산 23.8℃
  • 구름조금성산 23.8℃
  • 구름많음서귀포 24.6℃
기상청 제공

사회


“국가가 피해자에게 법적인 배·보상 의무 다해야”

제69주년 4·3희생자추념식 4·3평화공원에서


69주년 4·3희생자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추념식은 행정자치부가 주최하고 제주도가 주관해 유족, 제주도민, 학생, 4·3 관련 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념식은 이날 오전 7시 유족 등의 식전제례를 시작으로 이어 9시 식전행사, 10시 본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식전행사는 원불교·개신교·천주교·불교 등 종교계의 집전의례에 이어 제주도립무용단·합창단 등의 추모공연, 추모곡 빛이 되소서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본행사에서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암울했던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해서는 인권침해의 중대과실을 범한 국가가 피해자에게 법적인 배·보상의 의무를 다해야만 한다“(정부가) 그동안 간과하였던 배·보상에 대한 정당한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고 4·3해결의 장으로 진정성 있게 다가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리고 제주4·3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절대 자유로울 수 없는 미국의 책임을 묻는 작업도 시급히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후시기에 벌어진 제주4·3사건의 반인륜적 피해의 배후에는 미군정의 비호가 있었음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겸 국무총리는 추념사를 통해 “4·3 희생자 영전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그동안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고통의 시간을 보내오신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부는 지금까지 제주도민 여러분과 함께 4·3사건의 진상규명, 희생자와 유가족의 명예회복, 그리고 추모사업 추진 등에 노력해왔다앞으로도 희생되신 분들의 뜻을 기리고 유가족 분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제주 현안에 대한 언급도 덧붙였다. 황 총리는 앞으로 민·관의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 관광산업의 질적 성장을 이루는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정부는 또한 신항만과 제2공항 건설 등 제주지역 인프라 구축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