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서울 14.4℃
  • 제주 17.2℃
  • 흐림고산 17.0℃
  • 흐림성산 15.6℃
  • 서귀포 17.5℃
기상청 제공

인사·동정


현기영 작가, 제3회 제주4.3평화상 수상

  • 이영섭 gian55@naver.com
  • 등록 2019.03.18 10:28:53

제주4・3평화상위원회는 제3회 제주4・3평화상 수상자로 소설가 현기영(玄基榮. 78) 선생을 선정했다.


또한 특별상에는 베트남 인권운동가 응우옌 티탄(하미마을, 62), 응우옌 티탄(퐁니-퐁넛마을, 59) 동명이인이 공동수상자로 지난 3월 9일 선정하고 수상 승낙을 받아 최종 수상자로 확정했다.


4․3평화상 수상자인 현기영은 제주출신으로, 민중의 삶을 억누르는 야만의 역사를 글로 드러내어 그 상처를 보듬는 작가이자, 평화로운 공동체 회복을 위해 실천하는 지식인이다.


그는 4‧3에 대해 30여년간 망각과 침묵을 강요당하던 시절, 문학적 양심으로 북촌리 대학살을 다룬 작품 <순이삼촌>을 1978년 '창작과 비평'에 발표하면서 4‧3을 시대의 한복판으로 끌어올렸다.



이 작품은 국가폭력의 실상을 폭로하고, 진상규명의 필요성 그리고 치유와 추모의 당위성을 널리 확산시키는 디딤돌이 됐다.


이를 계기로 대학가와 지식인들에게 4‧3에 대한 관심을 촉발시키고, 문화계 전반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작가는 4‧3을 소재로 소설을 썼다는 이유로 1979년 군 정보기관에 연행되어 심한 고초를 겪었고 소설「순이삼촌」은 14년 간 금서가 됐다.


이외에도 근현대사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들을 창작해 한국 문학계의 거목으로 칭송을 받았지만, 또 하나의 4‧3소재의 장편소설인 자전적 성장소설「지상에 숟가락 하나」(1999)가 국방부의 불온도서로 선정되는 등 시련을 겪었다.


현기영은 권위주의시대 인간의 억압과 통제를 극복하고, 자유와 자율 그리고 평화의 시대를 선도하는 평화운동가로도 활약했다. 특히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앞장섰는데, ≪제주4‧3연구소≫ 초대소장, ≪제주사회문제협의회≫ 회장 등은 그의 삶의 궤적을 명료하게 보여준다고 하겠다.


이외에도 4‧3의 각 시기별로 추진되었던 50주년, 60주년,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대표를 맡아 4‧3진상규명운동의 연장선에서 끊임없는 활동상을 보여주었다.


국내 인사로서는 첫 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그의 4․3평화상 수상은 모든 제주도민들이 흔쾌히 드리는 아름다운 헌사이기도 하다.


제주4・3평화재단은 4월 1일 18:00시 제주KAL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제3회 제주4・3평화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4・3평화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5만불,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1만불을 수여한다.


제주4・3평화재단 측은 "제3회 제주4・3평화상을 맞으며 더욱 권위와 영예 에 빛나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평화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