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구름많음서울 14.1℃
  • 제주 16.8℃
  • 흐림고산 17.5℃
  • 흐림성산 15.4℃
  • 흐림서귀포 18.2℃
기상청 제공

사회


사실조사 완료된 4.3 피해자 1,217명 심의결정 요청

  • 이영섭 gian55@naver.com
  • 등록 2019.06.03 10:30:21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지난 5월 31일 오후 2시 도청 환경마루에서 제167차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사실조사가 완료돼 상정된 1,217명(희생자 9명, 유족 1,208명)을 원안 의결해 4·3중앙위원회에 심의·결정을 요청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의결된 희생자 9명은 사망자 6명, 행방불명자 2명, 수형자 1명으로, 수형자는 군사재판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4·3실무위원회는 그동안 총 10차례에 걸친 심사를 통해  총 2만1,392명(희생자 342, 유족 2만1,050) 중 1만2,087명(희생자 264, 유족 11,823)을 심의·의결해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했다.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지난해 7월부터 매달 4·3실무위원회를 개최해 4·3 희생자 및 유족 심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히고, “4·3실무위원회가 심사 속도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중앙에서도 조기에 결정될 수 있도록 대중앙 협의 등을 지속적으로 펼쳐, 유족의 아픔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참고로 제주도는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4·3 희생자 및 유족증을 발급할 계획이다.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