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서울 5.6℃
  • 맑음제주 10.4℃
  • 맑음고산 11.0℃
  • 맑음성산 7.3℃
  • 맑음서귀포 10.9℃
기상청 제공

사회


BMW 리콜사태 확산, 118d 등 52개 차종 추가

  • 이영섭 gian55@naver.com
  • 등록 2018.10.23 09:30:39

국토교통부는 23일, BMW화재조사의 일환으로, BMW 118d 등 52개 차종 65,763대에 대해 추가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9월 11일, 리콜 대상이 아닌 BMW 118d 차량에서 EGR 쿨러내 침전물 확인,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 현재 진행중인 리콜차량에서 발생하는 동일한 현상을 발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조사단은 BMW에 당해 차종이 리콜대상에서 제외된 사유, 필요시 리콜대상 재산정 등 조치검토를 요구해 왔으며, 이에 BMW 측은 지난 8일, 추가리콜 의향을 표명하고 대상차량, 차량 대수, 시정방법, 리콜시기 등의 내용을 확정한 제작결함시정계획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시정계획서에 따르면, BMW는 118d(7,222대), Mini CooperD (23,559대) 등 52개 차종 65,763대 소유자에게 11월 26일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시행한다.


BMW는 시정계획서에 화재원인이 EGR 결함이라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으며, 이에 따라 시정조치 방법은 “개선된 EGR교체 및 파이프클리닝”으로 기존 리콜과 동일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추가리콜 조치로 BMW 화재조사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으며, “민관합동조사단을 통하여 화재원인, 추가리콜 적정성여부 뿐만 아니라 은폐, 축소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규명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은 BMW 리콜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