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서울 24.9℃
  • 구름많음제주 28.8℃
  • 흐림고산 25.0℃
  • 흐림성산 24.2℃
  • 흐림서귀포 25.0℃
기상청 제공

전국/연예이슈


정창욱 셰프 사과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 가늠할 수 없어”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 기자] 술자리에서 동석한 이들을 상대로 폭행과 흉기 위협을 가한 정창욱 셰프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창욱 셰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사과문에서 정창욱은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당사자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당시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막상 이런 일이 생기자 숨기 바빴다. 이 글을 쓰기까지에도 며칠이 걸렸다”라며 “매체에서 보여졌던 저의 모습은 만들어진, 가공의 저였다. 저는 겁쟁이였다.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 당사자들에 대한 사과와 사건에 대한 입장이 늦어져서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또한 “사건 당사자 두 분의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라며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창욱은 “마음고생이 컸을 PD는 물론 이 채널, PD와 함께 만들어왔던 영상을 시청해 주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 그의 노력이 깃든 이 채널을 마치 저 혼자만의 것인 것 마냥 남용하고 훼손했다. 다시 한번 PD와 채널을 아껴주셨던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지난 21일 KBS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정창욱을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정창욱은 지난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찾은 미국 하와이에서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