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서울 18.7℃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조금고산 22.9℃
  • 구름조금성산 20.9℃
  • 구름조금서귀포 22.6℃
기상청 제공

사회


문화도시 서귀포, 마을 구석구석 노지삼춘이 찾아갑니다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노지삼춘'이 마을 구석구석을 찾아갑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문화도시 비전‘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문화 서귀포’확산을 위해 「찾아가는 문화도시, 105번 문화버스」를 지난 17일까지 서귀포 5개 마을내 마을 회관, 카페 등에서 진행했다.


'105번 문화버스 사업'은 개방형 야외 홍보부스를 제작하여 부스 내 문화도시 사업 홍보 포스터 게재, 문화도시 연례 보고서 등 아카이빙 자료 등의 비치를 통해 비대면 방식이지만, 직접 마을 방문해 문화도시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번 사업기간에는 제14호 태풍‘찬투’와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등 악 조건이 겹쳤음에도 불구, 읍·면 ·동 주민센터, 마을회 등의 적극적인 뒷받침으로 시민 150여 명이 참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는 앞으로도 '105번 문화버스 사업'을 서귀포칠십리축제 등 하반기 주요 축제와 행사 등과 연계하여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도시 사업이 다가갈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유행으로 인하여 문화·예술 활동이 많이 축소돼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가 줄어들고 있다"며 "문화도시 사업에 시민들의 관심과 열정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시민주도형 문화도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여 문화도시 조성사업에 내실을 다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