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서울 15.2℃
  • 구름많음제주 18.1℃
  • 구름많음고산 15.9℃
  • 구름조금성산 16.6℃
  • 구름많음서귀포 17.9℃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제주특별자치도, 한가위 앞둬 고품질 '황금향' 본격 출하

URL복사

당도 10~11°Bx, 산함량 1.0% 미만… 농기원 '수확기 적정온도·수분 관리' 강조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현재 황금향은 3㎏들이 1상자 당 3만 800원선(8월 14일, 제주특별자치도감귤출하연합회 기준)에 거래되고 있으며, 포전 거래는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황금향은 과즙이 많은 반면 신맛이 적다. 무가온 재배 시에도 연내 수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다른 만감류와 달리 가온을 통해 추석절 출하 가능한 만감류다.


현재 출하되는 상품은 생육일수 220일 정도로 무게 250g 내외, 당도 10~11°브릭스(Bx) 내외, 산함량 1.0% 미만이다. 당도가 높고 산함량이 낮아 품질이 우수한 특징을 보인다.


추석절 출하 황금향은 겨울 출하 때보다 과피가 노란빛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양창희 감귤기술팀장은 “수확 마지막까지 야간온도를 낮추는 등 적정 온도관리로 착색을 촉진하고, 수분 관리로 당도와 산도의 비율을 높이는 등 품질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황금향 재배면적은 799농가 352ha에 이른다.


생산량은 연간 4,243톤으로 전체 만감류(3,973ha)의 8.9%를 차지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