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서울 -8.9℃
  • 구름많음제주 4.2℃
  • 흐림고산 4.6℃
  • 구름많음성산 3.0℃
  • 구름많음서귀포 5.5℃
기상청 제공

사회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구축완료, 26일 소각시설 준공

  • 이영섭 gian55@naver.com
  • 등록 2019.12.23 10:09:02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가 계획된 지 약 7년 3개월 만에 모든 공사를 마무리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환경자원순환센터 준공으로 제주도는 도내 가연성 폐기물 매립을 제로화 하고, 100% 소각하는 친환경 폐기물 처리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제주도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의 매립시설 및 소각시설 준공식을 오는 26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2년 폐기물처리시설 확충 입지선정계획 결정공고일로부터는 약 7년 3개월, 착공일로부터는 약 3년 6개월만이다.

 

센터 조성에는 약 2058억 원이 투입됐으며, 불연성 폐기물 매립시설과 가연성 폐기물 소각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매립시설은 57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약 15만㎡의 면적에 242만㎥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됐으며, 소각시설의 경우 1,488억원을 투입해 500톤/일 처리규모로 조성됐다.


 

제주도는 이번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의 준공을 통해 가연성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 및 100% 소각으로 갈 수 있는 친환경 폐기물처리체계를 갖추게 된다.

 

특히, 소각시설에서 발생하는 열을 활용해 연간 2만5천여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기 9만MW를 생산‧판매해 연간 106억원의 수익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지난 3월 30일 매립시설에 이어 이번 소각시설 준공으로『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조성이 전부 완료되면 향후 도내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이 모두 정상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소각시설 노후 및 용량초과로 인해 가연성폐기물이 소각되지 못하고 매립시설로 직매립 되는 등 운영상 불가피함도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제주도의 미래를 위해 협조해주신 인근 마을주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센터 운영을 안정적으로 해나가겠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안정적인 소각시설 운영과 기존 소각장의 미처리 물량 반입으로 인한 일시적 과반입을 방지하기 위해 소각시설이 준공되더라도 기존 소각장에서 처리하지 못한 가연성 폐기물은 2020년 1월 1일부터 반입하고, 홍보를 통해 이러한 계획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