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서울 -8.3℃
  • 구름많음제주 2.4℃
  • 흐림고산 2.5℃
  • 구름조금성산 0.0℃
  • 구름조금서귀포 1.9℃
기상청 제공

경제


서귀포시, 대평항 어촌신활력 증진사업 공모 선정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서귀포시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2023년 어촌신활력 증진사업“공모에 지난 19일 대평항이 선정되어 총사업비 50억 원을 확보했다.


어촌신활력증진 사업은 어촌뉴딜300사업 후속 포스트 어촌뉴딜사업으로 어촌지역 491개 중 87%가 소멸이 예상되면서 어촌의 경제ㆍ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신규 인구 유입을 유도하고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안전한 항포구를 조성하고 해녀 작업공간을 정비하여 어촌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목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대평항은“아름다운 자연과 문화가 흐르는 마을 함께 偕(해) 대평포구”를 사업의 주제로 선정하여 올해 시작으로 2025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50억원(국비35억 원, 지방비15억 원)을 투입한다.


사업내용으로는 파제제 설치, 계류시설설치, 해녀작업길 정비, 월파방지시설 보강, 교육 등이 있다.


그동안 계류시설이 부족하고 파제제가 설치되지 않아 태풍에 피해를 입고 있던 약 35척의 어선이 사업을 통해 안전이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녀 작업길 정비 및 월파 방지시설 보강으로 해녀의 안전과 작업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대평리 마을 및 어촌계와 협력을 통하여 어촌환경을 개선하고 인구 유입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