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2 (일)

  • 흐림서울 2.5℃
  • 제주 7.4℃
  • 흐림고산 7.1℃
  • 흐림성산 7.6℃
  • 서귀포 7.6℃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특별자치도, 소비침체 과일시장에서 국민과일 제주감귤 ‘선방’

사과, 배, 포도, 단감 가격 전년대비 6~40% 하락…노지감귤 품질 좋은 평가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경기 침체로 전반적인 과일시장이 소비 부진을 겪는 가운데서도 제주산 노지감귤이 좋은 가격대를 유지하면서 선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2년산 노지감귤은 28일 현재 10만 3,358톤이 출하돼 예상생산량 45만 7,000톤 중 22.6%의 처리율을 보이고 있다.


노지감귤은 극조생 감귤이 마무리되고 조생감귤이 본격 출하되면서 품질이 더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으며, 주말인 26~27일 5㎏ 기준 8,000원대를 회복하며 가격 오름세가 나타나고 있다.


11월 4주차(11.21~11.26일) 1주일간 노지감귤 평균가격(5㎏ 상자당)은 7,780원으로 지난해 7,320원보다 6% 높았고, ’20년산 6,540원보다 19% 높은 가격을 형성했다.


다른 과일의 경우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여, 단감 40%, 포도 39%, 배는 35%, 사과는 6% 가격이 내렸다.


도매시장 관계자 등에 따르면 올해산 다른 과일은 물량 증가와 함께 소비위축으로 대부분 가격 하락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제주 노지감귤은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하고, 맛과 품질이 좋아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향후 소비 위축에 따른 시장 가격의 불확실성과 산지 가공용 감귤 체화현상에 따른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


시장가격의 급격한 하락이나 가공용 감귤 체화, 기상악화로 인한 산지유통 불안 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자가농장 격리사업 시행 검토기준안」을 마련했다.


그동안 주산지 농협을 중심으로 도입기준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으며, 농업인단체 등 이해당사자 의견수렴이 마무리되는 대로 자율수급 조절을 희망하는 지역 농감협 등 생산자조직의 요청 시 자가농장 격리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계획하고 있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국내 과일시장의 전체적인 침체 분위기에도 감귤이 선방하는 것은 감귤산업 종사자들의 철저한 품질관리 덕분”이라며 “제주도는 소비시장 유통 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좋은 가격이 유지되도록 소비판촉 및 홍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감귤의 우수성을 알리는 12월 1일 ‘감귤데이’와 연계해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에서 오영훈 지사가 참가하는 제주감귤 판촉행사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