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서울 1.8℃
  • 구름많음제주 7.3℃
  • 구름많음고산 6.3℃
  • 구름많음성산 6.3℃
  • 구름많음서귀포 12.6℃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농업기술원, 토양 건조에 적정 관리 강조

강수량 매우 적어 … 주기적 관수, 노지감귤은 해충 예찰 필요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은 지난 9월 14일 이후 강수량이 매우 적어 토양 건조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비 예보가 없어 농작물 생육 지장이 우려됨에 따라 ‘가을 가뭄에 따른 농작물 지도계획’을 발표하고 작물별 적정관리를 당부했다.


9월 15일부터 10월 3일까지 평균기온은 23.5℃로 평년보다 1.2℃ 높았다. 토양 수분은 9월 14일까지는 태풍 시 강우로 충분한 상황이었으나 그 후 강수량이 1.4㎜로 평년 123.6㎜보다 122.2㎜ 적었다.


또한, 기상청 예보에서도 10월 중순까지 비 예보가 없어 제주 전 지역으로 가뭄이 확대될 우려가 크다.


현재 토양수분 조사결과, 32개소 중 5개소에서 101~500kPa(키로파스칼)로 토양수분이 부족(초기가뭄)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다습 17개소(30 kPa이하), 적습 7개소(31~50 kPa이하), 조금 부족 3개소(51~100 kPa이하), 부족 5개소(101~500 kPa이하)다.


지역별로는 서귀포시 강정동 ‧ 위미리 ‧ 중문동, 조천읍 신촌리, 표선면 세화리에서 토양수분 부족 현상을 보이고 있다.


수분 증발이 적은 저녁과 아침 사이를 이용해 주기적인 관수작업이 필요하다.


노지감귤은 착과량이 많거나 토심이 얕은 나무 위주로 관수를 실시하고, 가뭄 시 응애류, 총채벌레류 등 해충 발생 위험이 높아지므로 주기적 예찰과 방제가 필요하다.


시설감귤류는 차광망, 위드스톱, 부초 등 토양피복자재를 덮어 수분 증발을 억제시킨다.


구마늘은 비닐피복을 서둘러 수분 증발을 억제하고, 양파인 경우 관수시설이 없는 포장은 정식 시기를 조절한다.


농업기술원은 기상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농작물 관리요령 홍보를 강화하고, 센터별 가뭄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관수 장비 수리지원에 나선다.


이용우 농업연구사는 “이상기후로 평년과 다른 가을가뭄이 나타나고 있다”며 “적극적인 관리로 피해 최소화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