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서울 18.5℃
  • 구름조금제주 25.9℃
  • 구름조금고산 24.5℃
  • 구름조금성산 24.8℃
  • 흐림서귀포 24.6℃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 관광스타트업, 코로나 위기 뚫고 매출↑ 일자리창출↑

올 상반기 일자리 창출 46명‧매출 41억 원‧투자유치 1억 2,000만원 달성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함께 운영하는 제주 관광스타트업 육성사업(J-스타트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에도 올해 상반기에만 일자리 창출 46명, 매출 41억 원, 투자유치 1억 2,000만 원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관광스타트업 육성사업은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에 발맞춰 다양한 관광비즈니스를 개발하고, 향후 제주관광을 이끌어 갈 새로운 관광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제주도가 2018년부터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일반적인 스타트업은 초기 자금이나 사무공간 지원에 집중되는 반면, J-스타트업은 최초 비즈니스 개발부터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비즈니스 확장까지 약 3년 6개월간 장기 지원하는 등 지원체계에 차별화를 둬 좋은 성과를 이끌어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 4년간 J-스타트업 누적실적을 살펴보면 관광 혁신기업 23개사 육성, 207명 일자리 창출, 매출 151억 원, 투자유치 53억 3,000만 원 등으로 높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도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J-스타트업으로는 △제주해녀가 직접 채취한 우뭇가사리로 디저트를 개발하는 ‘우무’ △로컬자원과 문화, 체험을 결합해 제주형 액티비티 플랫폼을 운영하는 ‘디스커버제주’ △제주 대표 특산품인 말고기를 새롭게 미식관광으로 해석한 ‘말고기연구소’ △제주해산물로 해녀와 함께하는 다이닝, 미디어아트 등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만드는 ‘해녀의부엌’ 등이 있다.


또한 △제주 곳곳의 숨은 매력을 알리는, 소리와 풍경을 합친 사운드스케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슬리핑라이언’ △관광폐기물로 구현한 제주 콘텐츠 융합 펫 브랜드 ‘레미디’ 등이 운영되고 있다.


올해에도 제주기반 관광스타트업 발굴 프로젝트인 ‘도전! J-스타트업’ 공모 결과, 도내‧외 66개 기업이 지원해 J-스타트업을 둘러싼 열기가 뜨거웠다.


제주도는 5개 기업을 최종 선발해 1억 원의 상금 지원과 함께 J-스타트업으로 지정해 컨설팅과 투자유치 네트워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애숙 제주도 관광국장은 “혁신적이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지속 발굴해 새로운 볼거리와 편의를 제공하고 제주관광의 만족도를 제고하겠다”면서 “J-스타트업이 제주관광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