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서울 -2.5℃
  • 구름조금제주 3.8℃
  • 구름조금고산 5.8℃
  • 맑음성산 3.0℃
  • 맑음서귀포 5.0℃
기상청 제공

전국/경제이슈


강남 아파트 공급 가뭄 속 ‘똘똘한 한 채’ 선호도 高…강남권 고급 오피스텔 관심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최근 강남 일원 고급 오피스텔의 몸값 상승세가 매섭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세제 개편안이 1주택자 보유세 감면 등 ‘똘똘한 한 채’ 선호를 강화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고, 강남 일원 아파트 공급 부족 현상도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은 강남권 고급 오피스텔을 향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강남구 청담동 ‘아노블리 81’ 전용 58㎡는 지난 4월 13억13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 단지 같은 타입은 지난해 5월에 12억4000만원에 거래돼 7300만원 정도 가격이 오른 것이다. 강남구 논현동 소재 ‘논현로얄팰리스’ 전용 206㎡도 28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썼다. 이 단지도 같은 타입이 지난해 5월에 26억9000만원에 거래돼 1년 새 1억9000만원이나 가격이 뛰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현재 시장 상황을 감안해도 강남권 고급 오피스텔은 가격 하락 방어가 잘 이뤄지고 있고 신고가 단지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어 아파트 못지 않은 수요가 존재하고 있다”며 “규제 강화와 시장이 불안정할수록 똘똘한 한 채를 찾는 경향이 짙어지는 만큼, 고급 오피스텔을 향한 관심 역시 아파트와 함께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5월 민생안정대책 발표를 통해 올해 1주택자의 보유세를 2020년 수준으로 낮추는 방향으로 재산세와 종합 부동산세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조정된 공시가격 대신 지난해 공시가격을 적용해 재산세와 종합 부동산세를 낮추는 등의 방안이다. 이는 모두 1주택자 보유세 부담을 완화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강남권 아파트 공급 가뭄도 강남권 주거용 오피스텔의 인기를 더하는 요소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강남 3구에서 분양을 했거나 분양이 예정된 아파트는 일반분양 물량 기준 478가구뿐이다. 지난해 강남 3구에서 분양한 단지 수가 253가구였던 것을 감안하면, 올해 역시 공급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7년 1548가구 △2018년 2464가구 △2019년 4126가구 △2020년 3514가구 등 수천가구에 이르는 일반분양 물량이 공급됐으나 지난 2020년 분양가상한제가 부활하면서 공급 물량이 지난해부터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강남권 내에서 분양을 진행 중인 고급 오피스텔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대표적인 현장은 서초구 서초동 일원에 분양 중인 하이엔드 주거용 오피스텔 ‘에르메티아 서초’다.

 

‘에르메티아 서초’는 지하 4층~지상 16층, 전용 41~55㎡, 총 75실 규모로 조성되는 하이엔드 오피스텔로 서울교대 사거리 주변의 다양한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원스톱 입지에 조성된다. 

 

먼저 서초역(2호선)과 교대역(2,3호선) 및 남부터미널역(3호선)이 모두 500~700m 내 도보거리에 위치한 트리플 역세권 입지에 위치해 있다. 여기에 반경 1.5km 내외에 경부고속도로 서초IC와 반포대로, 서리풀터널, 남부순환로 등이 위치해 있어 타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생활 및 교육 인프라도 우수하다. 신세계백화점, 서울성모병원, 예술의전당 등 각종 쇼핑∙문화∙예술시설이 가까이 포진해 있고, 외교센터와 서초 법조타운, 서초구청 등도 가깝다. 

 

상품 경쟁력도 갖췄다. 전체의 약 80%가 2룸 위주로 공급되고, 풍부한 수납공간을 갖춰 아파트와 다를 바 없는 편의성과 실용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1인 가구를 위한 1.5룸 구조, 멀티룸을 배치한 2룸 구조 등 최신 트렌드의 평면 구조가 다수 적용됐다.

 

하이엔드 오피스텔로 조성되는 만큼 인테리어 및 마감재 하나에도 신경을 썼다. 또한 하이엔드 오피스텔 최초로 도입되는 최첨단 시스템인 LG 스마트미러가 거실 중앙에 설치된다. 각종 미디어 연동은 물론 동공감지를 통한 맥박체크, 인바디 체크와 커뮤니티 시설 예약, 공동구매 등 각종 토탈 컨시어지 서비스 예약이 가능하다.

 

‘에르메티아 서초’는 100실 미만의 오피스텔인 만큼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주택 수에도 포함되지 않아 세금, 대출 규제 등에도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게 특징이다. 
 

한편 ‘에르메티아 서초’의 갤러리는 서초역 인근(서초동)에 위치해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