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조금고산 28.3℃
  • 맑음성산 28.3℃
  • 구름많음서귀포 28.0℃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시, 56억 투입 '노형동 1043-1번지' 인근 지역 주차난 해소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시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노형동 1043-1번지'를 56억 원을 투입해 공영주차장 복층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형동 1043-1번지' 인근은 주택 및 상가가 밀집된 지역으로 주차 공간이 부족해 이면도로에 주·정차하는 차량이 많아 그간 지역주민들의 불편이 지속해서 제기되어 왔으며, 공영주차장 복층화 사업을 완료하면 주차면이 대폭 늘어남에 따라, 교통체증 및 시민의 주차 불편을 완화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형동 1043-1번지' 복층화 주차장은 기존 45면을 수용하는 주차장의 규모를 3층 4단에 78면이 증가한 총 123면의 규모로 신축할 예정이며, 6월 중 착공하여 2023년 5월 준공할 계획이다.

 

또한, 일반 이용자는 물론 교통약자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주차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예비인증 취득을 진행 중이며, 본인증도 준공 시점에 심의를 거쳐 취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