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제주 24.0℃
  • 흐림고산 22.9℃
  • 흐림성산 24.0℃
  • 구름많음서귀포 24.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여름철 대비 가축질병 방역·위생관리 강화

무더위·장마철 대비 농장 관리 강화 및 가축전염병 예방접종 당부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본격적인 여름철에 앞서 무더위 등으로 인한 가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축산농장의 방역 및 위생·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기상청은 올여름(6~8월) 평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고, 6월 하순 장마와 7월 하순~8월 집중호우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했다.


제주도는 폭염과 고온다습한 기후로 발생할 수 있는 축종별 질병에 대한 관리요령, 모기매개 가축전염병 예방, 산란계농장 닭 진드기 방제 및 계란 살충제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이를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여름철 발생하는 소 기립불능증, 열사병, 곰팡이 중독 등은 위생적인 환경과 온도, 환기, 사양 관리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피해예방을 위해 운동장 등에는 차광막, 축사벽·지붕에 단열재를 설치하고, 주기적인 강제 환기 등으로 축사 내 적정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가축의 탈수 예방을 위해 충분한 물 공급이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비타민제, 대사촉진제 및 칼슘·소금 등 미량 광물질(미네랄)을 급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필요시 가축의 몸에 차가운 물을 살포해 체온을 낮춰줘야 한다.


특히 여름철 모기에 물려 발생하는 모기매개성 가축전염병(돼지 일본뇌염, 소 유행열, 소 아까바네)으로 인한 유·사산, 기형 송아지 생산 등의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예방접종도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


모든 축산농장은 여름철 농장 위생관리 강화와 함께 가축전염병의 외부유입 차단을 위해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최근 강원 홍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과 도내 양돈장 돼지유행성설사병 유행 등 가축전염병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외부인과 차량의 농장 출입통제, 농장 내·외부 소독, 예방접종 등 기본방역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아울러 비가 온 뒤에는 가축질병 전염원 차단을 위해 농장주변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축산농가에서는 질병 취약시기인 하절기에 소독·차단방역을 생활화하고, 가축전염병 발생 의심 시에는 신속히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