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8 (토)

  • 흐림서울 24.3℃
  • 맑음제주 25.6℃
  • 맑음고산 23.9℃
  • 맑음성산 27.2℃
  • 맑음서귀포 25.3℃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특별자치도, 무증상 경증환자 격리 생활치료센터 5월 31일자로 운영 중단

URL복사

생활치료센터 운영중단 해외입국자 임시격리,생활시설도입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정부의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계획에 따라 동네 병의원 중심의 일반 의료체계로의 전환과 중증 고위험군 중심의 병상 지원체계 변화에 발맞춰 제주특별자치도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가 5월 31일자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중증 환자 보호를 위한 중증환자병상은 지속 유지하고 경증 환자는 호흡기 의료기관과 외래진료센터 등을 통한 대면 진료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향후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무증상 확진자의 격리를 위한 예비시설 확보 등 비상대응계획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6월 1일부터 시행되는 무사증 입국과 국제선 운항 재개에 따른 방역 대응을 위해 입도하는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임시 격리시설과 생활시설을 새롭게 운영한다.


제주도는 6월 1일부터 해외입국자 중 검역단계 및 입국 후 PCR 진단검사 양성자를 위한 임시 격리시설을 운영하는 한편, 예방접종을 미완료한 단기체류 외국인(7일 의무 격리, 입소비용 본인부담)과 격리면제서 소지자(음성 확인 후 격리 면제)의 격리를 위한 임시 생활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2년이 넘도록 안정적으로 방역 대응 체계를 운영하고 현장에서 불철주야 헌신하고 협조해 주신 의료진과 군·경을 비롯해 협력병원, 국가기관 관계자 등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올 가을 이후 재유행 예측이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개인위생과 방역 수칙 준수를 생활화할 것”을 당부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