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조금서울 25.9℃
  • 맑음제주 23.1℃
  • 맑음고산 20.2℃
  • 맑음성산 23.4℃
  • 맑음서귀포 23.7℃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특별자치도, 뉴노멀 시대의 제주수출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해답찾다

URL복사

중국․일본․베트남 유명 온라인 플랫폼 통한 라이브 커머스 진행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경제통상진흥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수출(유통)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 온라인·모바일을 통한 비대면 방식의 제주상품 수출체계를 갖춰나가기 위해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제주수출상품 홍보마케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오픈마켓,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소비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온라인을 통한 직접 수출을 도모하고자 국가별·품목별 전문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라이브 커머스를 추진한다.


제주도는 4월 25일~5월 9일 참여기업 공모를 통해 지난 20일 화장품, 가공식품, 수산물 등 제주수출기업 9개사·19개 제품을 선정(중복 제외)했다.


선정된 제주기업의 우수제품은 중국 타오바오, 일본 라쿠텐, 베트남 쇼피몰 등 주요 수출국가 인기 오픈마켓 입점과 함께 6월말부터 11월까지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현지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SNS 마케팅 등 온라인 프로모션을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실시간 라이브 판매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방송 전 인플루언서 SNS 계정(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위챗 등)을 통해 사전 홍보를 진행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비즈니스가 새 일상으로 자리 잡고 있는 뉴노멀 시대에 인플루언서의 전문성과 인지도를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이 제주수출기업의 해외판로 개척 및 수출 활성화를 위한 하나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명동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국가별로 특화된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및 현지 인플루언서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제주상품 수출 확대에 기여하고, 도내기업의 온라인 판로개척과 디지털 전환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