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7 (금)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제주 24.1℃
  • 구름많음고산 24.7℃
  • 구름많음성산 23.3℃
  • 구름많음서귀포 23.6℃
기상청 제공

사회


자치경찰단, 공공시설물 활용 어린이 보호구역 시인성 강화

URL복사

사업비 1,700만원 4개 초교 시범설치, 효과분석 후 확대 방침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운전자들이 어린이 보호구역을 한 눈에 알아보도록 전신주, 안내판 등 공공시설물을 활용한 ‘어린이보호구역 시인성 강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운전자들이 어린이 보호구역을 지나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안전운전을 유도하기 위해 전신주 등 공공시설물을 적극 활용했다.


전신주 등에 어린이를 상징하는 노란색과 어린이 보호구역 문구가 표시된 광고물 부착방지 시트지(알루미늄 재질)를 설치해 어린이들이 안전한 통학환경을 조성했다.


사업 장소는 동부행복센터 내 4개 초등학교(송당초, 선흘, 선인, 교래분교) 인근이며, 약 1,700만원 예산을 들여 시인성을 높이는 부착물을 시범 설치했다.


기존에 해당 지역의 전신주와 안내판에는 부동산 매매, 문신(타투), 대출 안내 등 불법 광고물이 무분별하게 부착돼 도시미관과 어린이 교육환경을 저해한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으며 제거 인력이 별도 투입되는 등 행정력 낭비까지 초래해왔다.


특히 도로교통법(일명 민식이법) 개정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 시 법정형이 강화돼 운전자들의 주의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이번 시인성 강화사업으로 운전자의 보호구역 인식에도 도움을 주는 것과 함께 불법 광고물 없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이라는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형청도 교통정보센터장은 "설치 전후의 시인성 개선 정도, 지역주민 만족도 등 효과를 분석해 어린이 보호구역 뿐만 아니라 노인‧장애인 보호구역까지 확대할 방침”이라며 "현재 추진하는 대각선 횡단보도, 제주형 지역특화 옐로우카펫 사업 등을 포함해 사람 중심의 교통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