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맑음서울 25.6℃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많음고산 22.0℃
  • 흐림성산 22.5℃
  • 흐림서귀포 22.9℃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농업기술원, 노지감귤 개화, 2~3월 기온 낮아 전년보다 늦어

URL복사

방화해충, 궤양병 등 병해충 관리, 봄순 녹화 촉진으로 생리낙과 줄여야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올해 노지감귤 개화기는 해안지역 5월 2일, 중산간지역 5월 5일로 지난해보다 5일 늦고 평년과는 비슷하지만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 2~3월 평균기온 8.4℃로 전평년 대비 2월 2.5℃, 3월 0.05℃ 낮았고, 4월 평균기온 16.9℃로 전평년 수준이나 4℃이하 최저기온 발생 빈도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해 수확 지연, 겨울철 가뭄 및 한파로 인한 수세 약화 등으로 지역별 과원별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봄순 발아기 역시 4월 7일로 전년보다 9일, 평년보다 3일 늦었으며, 지역별로 4월 1일부터 11일까지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은 노지감귤 개화가 시작됨에 따라 방화해충, 궤양병 등 병해충 및 생육관리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방화해충(애넓적밑빠진벌레, 감귤꽃혹파리 등) 방제는 개화 초기 해충이 발생할 때, 잿빛곰팡이병 방제는 꽃잎이 떨어지는 시기에 적용약제를 살포하면 된다.


궤양병과 응애류는 개화 20~30%가 이뤄지는 시기에는 보르도액과 기계유유제 100~120배액을 혼용살포하면 동시 방제가 가능하다.


가을 태풍 및 방풍수 제거로 궤양병 발병이 증가하고 있으며 전년 궤양병 발병 과원은 반드시 5월 하순 봄순 녹화 전 보르도액 또는 구리제를 살포해야 한다.


올해 꽃이 적게 핀 과원은 요소 및 4종복비 살포로 봄순 녹화를 촉진해 양분경합으로 인한 생리낙과를 줄이도록 한다.


요소 0.2%액(요소 40g/물 20L)과 황산마그네슘 1%액을 혼합해 7일 간격으로 1~2회 살포하고, 꽃을 덮어 햇빛 비침을 방해하는 가지는 제거한다.


양창희 감귤원예팀장은 “이상기후가 일상화되고 재배여건이 과원마다 다르므로 지난해와 같은 시기에 동일한 관리를 해서는 안 된다”며 “과원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적절한 방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