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많음서울 23.8℃
  • 흐림제주 22.0℃
  • 흐림고산 20.3℃
  • 맑음성산 21.6℃
  • 맑음서귀포 23.1℃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여름철 우기 대비 도로변 저류지 정비

URL복사

도로변 저류지 42개소, 우기 대비 하상 준설 등 정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여름철 우기에 대비해 도로변 저류지 정비를 6월 말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총사업비 1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저류지 바닥 토사 준설, 안내 표지판 및 울타리 시설, 환경 정비 등 저류지 유지·보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올해 3월부터 우기 대비를 위해 도로변 저류지 총 72개소를 대상으로 토사 퇴적, 우수 유입·유출, 배수로 불량, 울타리 훼손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조사 결과 도로변 저류지 42개소의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창민 제주도 도시건설 국장은 “도로변 저류지 정비를 통해 다가오는 여름 장마와 기습적인 집중 호우, 태풍 등 재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으며, “배수로 및 저류지 예찰 활동 강화 등 여름철 우기로 인한 침수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20년 9월 태풍 및 집중호우 시 도로 침수로 피해를 본 평화로, 제2산록도로를 포함해 상습 침수가 일어나는 주요 도로변은 지난해 사업비 62억 원을 투입해 올해 1월까지 배수로 및 저류지 시설 확충 사업을 추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