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8 (토)

  • 구름조금서울 24.3℃
  • 맑음제주 24.2℃
  • 맑음고산 22.9℃
  • 맑음성산 24.1℃
  • 맑음서귀포 23.4℃
기상청 제공

경제


제주-필리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교류의 새로운 장 연다

URL복사

구만섭 권한대행, 4일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 베가 주한 필리핀 대사 면담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아세안 지역 공공외교 다변화를 위해 필리핀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은 4일 오후 4시 제주도청 본관 2층 소통회의실에서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 베가(Maria Theresa B. Dixon-De Vega) 주한 필리핀 대사와 면담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대전환의 시대를 대비해 양국 간 신재생에너지, 청정 환경 및 인적교류 분야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테레사 대사는 “제주에서 추진하는 CFI 2030 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는 만큼 제주도와 관련 기관들로부터 다양한 탄소중립 정보를 공유받기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스마트농업 등 제주의 혁신적인 사례를 배우는 자리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정부는 제주를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탄소중립,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현장에 접목시키는 실증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며 “진행과정과 실증 결과에 대해 필리핀을 비롯한 전 세계에 언제든지 공유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테레사 대사는 “제주의 성공 사례인 제주 올레길을 필리핀에서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제주와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구 권한대행은 “현재 제주도와 스페인은 제주 올레길과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상호 상징구간을 설치하는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며 “필리핀과 협업한다면 양국 모두 관광에 대한 시너지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는 6월 1일부터 제주의 무사증 제도가 다시 운영되는 만큼 필리핀 국민들이 제주를 많이 찾을 수 있도록 필리핀 정부에 적극적으로 홍보해 줄 것”을 건의했다.


면담 이후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은 제주 활동 작가가 제작한 접시를, 테레사 대사는 필리핀 관광 책자를 각각 선물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