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7 (금)

  • 구름많음서울 25.6℃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고산 22.4℃
  • 맑음성산 22.5℃
  • 맑음서귀포 22.0℃
기상청 제공

정치


오영훈 후보 “정부 4·3 보상금 결정, 정의로운 해결 시작”

URL복사

정부 4·3 희생자 보상금 기준 의결 환영 입장…문재인 정부 노력에 감사
“차기 정부서도 실질 보상 이어져야…후속 과제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제주교통복지신문 서유주 기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후보는 30일 “정부의 제주4·3사건 희생자에 대한 보상금 기준 결정에 환영한다”며 “4·3의 정의로운 해결이 시작된 만큼 후속 과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영훈 후보는 “지난 5년간 제주4·3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노력해주신 문재인 정부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임기 마지막까지 큰 힘을 보태주셨기에, 제주4·3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명예 회복이 더욱 진전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4·3의 정의로운 해결은 이제 시작됐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하다”며 “윤석열 당선인이 약속한 만큼 차기 정부에서도 4·3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과 실질적인 보상이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오는 6월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진행될 보상금 지급 과정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추가 진상조사와 직권재심, 정명, 미국의 책임 규명, 후유장애 피해자들의 정신적·육체적 치유 등 4·3의 정의로운 해결을 매듭지을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피력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9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29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를 열어, 제주4·3 희생자 보상금 지급 기준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제주4·3사건 희생자에 대해 장해등급에 따라 9000만원에서 500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며, 수형 또는 구금 사실이 있을 땐 수형일수에 비례해 위자료를 더해 지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6월부터 보상금 신청이 시작되며, 앞으로 5년 안에 보상금이 모두 지급될 예정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