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조금서울 23.2℃
  • 맑음제주 29.0℃
  • 맑음고산 22.2℃
  • 맑음성산 29.2℃
  • 맑음서귀포 28.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 전후 소비동향 빅데이터 분석... 제주도 관광, 코로나19 이전 극복은 ‘아직’

URL복사

도 디지털융합과 빅데이터팀, 2019~2021년 3년간 카드사 데이터 분석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코로나19 발생 전후 최근 3년간 제주지역 관광객 소비 동향을 분석한 결과, 내수관광은 회복했으나 아직 2019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는 지난 2019년부터 3년간 도내 관광객의 소비 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제주도 디지털융합과 빅데이터팀이 2019~2021년 3년간 도내에서 이뤄진 신용카드사 결제금액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국내 관광객의 이용금액은 2019년에 비해 2021년 7.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해외여행 수요가 제주로 집중되는 경향을 반영했다.


반면, 외국인 관광객까지 포함한 관광객 전체 이용금액을 살펴보면 도내 카드 이용금액은 2019년 대비 14.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면세점을 제외하면 5.66%로 수치는 다소 완화됐다.


1인당 이용금액 감소폭은 더욱 두드러졌다.


2021년 국내 관광객 1인당 이용금액은 2019년에 비해 8.4% 증가했으나,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하면 18.51%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면세점 이용금액을 제외하면 11.30% 줄었다. 외국인 관광객의 씀씀이가 국내 관광객보다 전반적으로 컸다는 것을 보여준다.


제주도는 외국인 관광객 중 중국인 관광객이 대다수였던 점을 감안할 때 무사증 입국 중단 전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제주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코로나19 이후 이 공백을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 보고서는 제주데이터허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코로나19 관련 도내 소비 동향에 대한 면밀한 진단과 정책 수립에 빅데이터 분석이 효과적인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과 행정이 최적 대응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이를 정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