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구름많음서울 17.0℃
  • 구름조금제주 18.2℃
  • 구름많음고산 18.2℃
  • 맑음성산 17.3℃
  • 맑음서귀포 18.9℃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도, 성평등한 조직문화 조성 위한 추진체계 강화

URL복사

제주양성평등교육센터 운영으로 지역사회 성평등 조직문화 확산 추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주도는 ‘더 성평등한 제주사회 실현’을 위해 성평등한 조직문화 조성 추진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공직 내부에서부터 성평등 실현을 위한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수립한 ‘2021년 성평등한 공직문화 조성계획’에 따른 개선과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점 추진사항은 △피해자 중심의 성희롱·성폭력 사건처리 시스템 재설계 △성평등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한 기반 구축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 운영 강화이다.


도는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의 객관성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기존 3명에서 5명으로 확대․위촉했다.


앞서 도는 행정부지사와 위촉직 1명을 공동위원장으로 임명해 위원회 운영의 전문성을 제고한 바 있다.


또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의 훈령을 개정해 고위공직자에 의한 성희롱·성폭력 사안이 발생할 경우 성희롱·성폭력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했으며, 2차 피해 예방 및 방지 조치를 강화하는 등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공직 내 영향력이 큰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5월 과 10월 2차례에 걸쳐 폭력예방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10월 특별교육은 도 본청뿐만 아니라 직속기관·사업소, 합의제 행정기관 소속 고위공직자까지 대상을 확대해 교육의 파급력을 높였다.


이어, 공직 내 성차별 문제에 대해 2030세대 공무원의 창의적 시각을 반영한 개선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올해 11월부터 태스크포스(T/F) ‘평행선’을 구성·운영 중이다.


도는 향후 개선과제 이행상황 점검에 따른 결과 환류를 통해 연차별 계획을 수립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제주양성평등교육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 성평등 문화 확산에도 힘쓰고 있다.


올해 4월 도내 공공기관 등의 성희롱·성폭력 고충상담원을 대상으로 직무역량강화 워크숍을 진행한 바 있으며, 기관의 관리자를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사건처리 역량강화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10월에는 교육 사각지대에 있던 공공기관 고충심의위원을 대상으로 하는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해 공공기관의 성희롱·성폭력 사건처리 대응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했다.


이외에도 공공기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성인지 역량강화 교육을 지원함으로써 제주지역 양성평등 문화 확산의 허브 역할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


이현숙 성평등정책관은 “앞으로도 새롭고 차별화된 추진시책 발굴 등을 통해 제주지역에 성평등한 조직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