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제주 9.9℃
  • 맑음고산 10.6℃
  • 맑음성산 9.4℃
  • 맑음서귀포 9.9℃
기상청 제공

보도자료


임신 중절수술, 올바른 피임법 숙지로 예방에 힘써야

  • 박희찬 jejutwn@daum.net
  • 등록 2021.08.14 10:00:24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박희찬 기자] 이달부터 임신부는 필요에 따라 의사에게 인공임신중절과 관련해 심층적인 상담·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1일부로 인공임신중절 교육·상담료를 신설해 서비스를 제공한 의료기관에 건강보험 수가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공임신중절에 관한 교육·상담을 원하는 임신 여성은 인공임신중절 수술을 받기 전 또는 후에 진료실 등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는 공간에서 의사에게서 20분 이상의 개별 교육·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의사는 수술 전 상담에서는 인공임신중절 수술 전반에 대한 내용을 알려주고, 수술 후에는 회복 시 주의사항과 피임의 종류, 계획 임신 방법 등을 주로 설명한다.

 

임신중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성교육을 통해 올바른 피임법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낙태율 1위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9년 신생아 숫자는 30만3100여명으로 신생아 숫자보다 세 배가 넘는 태아가 낙태되고 있다.

 

정부가 인공임신중절(낙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약 5만건의 낙태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12년 전 조사 때보다 85% 줄어든 수치다. 임신중절 수술은 태아가 생존 능력을 갖추기 이전에 인위적으로 임신을 종결시키는 방법이다. 

 

잘못된 피임법으로 임신 초기증상을 느껴 고민하는 여성 중 출산 계획이 없어 임신중절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여전히 미혼 여성의 경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 산부인과를 기피하고 혼자서 고민하는 여성들도 있다. 피임은 임신만이 아닌 여성건강을 위한 것이므로 산부인과의 정확한 진단과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보편적인 피임법으로는 콘돔 사용, 경구피임약 등이 있다. 또한 여성들은 루프와 같은 자궁 내 삽입 장치와 팔 안쪽 피부밑에 이식하는 임플라논 등 호르몬제를 활용할 수도 있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할 경우, 시기를 제대로 지켜야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수 있다. 사후 피임약은 전문의를 통해 처방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자신의 호르몬 상태에 맞춘 적절하고 안전한 피임•임신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가임 기간 중 피임에 실패했다면 72시간 내 내원해 응급피임약 처방을 위한 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임신이 확인된다면 임신상담이나 원치 않는 임신중절수술을 고려해야 하는데, 이 경우에 산부인과 전문의의 충분한 상담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중절수술은 여성에게 중요한 신체 부위를 대상으로 한 수술이며, 신중히 판단해야 하는 만큼 산부인과 전문의에게 충분히 상담을 받은 후 수술방법, 주의사항, 수술전후 관리 등을 확실하게 인지하고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강미지 여노피산부인과 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