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서울 1.8℃
  • 구름많음제주 7.3℃
  • 구름많음고산 6.3℃
  • 구름많음성산 6.3℃
  • 구름많음서귀포 12.6℃
기상청 제공

교육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2023년 4·3 75주년 맞아‘4·3교육 전국화’실현

내년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처음으로 4·3서술...... 4·3 발발 원인 잘못 기술한 천재교과서 수정 완료

 

 

[제주교통복지신문 박희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주4·3 75주년을 맞는 내년 2023년을‘4·3교육 전국화'를 실질적으로 실현하는 전환적인 시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내년 2023년 초등학교 5학년 2학기 사회교과서 4종(동아출판사, 금성출판사, 미래앤교과서, 천재교과서)에 처음으로 4·3관련 내용이 서술된다. 이에 앞서 지난 2020년에는 한국사교과서 8종에 제주교육청이 마련한 ‘4·3 집필기준’이 최종 반영돼 제주 4·3이 ‘8·15 광복과 통일 정부 수립 과정’을 이해하는 데 알아야 할 학습요소로 반영됐으며, 4·3교육 전국화의 교두보를 마련한 바 있다.


도교육청은 4·3이 서술된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8종 중 8종)와 중학교 역사교과서(7종 중 5종), 초등학교 사회교과서(11종 중 4종)를 연계해 내년 4·3 교육 내실화와 전국화를 실질적으로 이루기 위한 지원과 협력을 대대적으로 펼칠 방침이다. 아직 4·3이 수록되지 않은 교과서에도 서술될 수 있도록 협의와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를 위한 과정으로 도교육청은 일부 잘못 기술된 초등학교 교과서 내용의 수정을 완료했다. 2023년 초등학교 4종 중 천재교과서는 4·3의 발발 원인을‘공산주의 세력과 일부 주민이 무장봉기를 일으켰다'고 기술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교육부와 천재교과서 측에 4·3특별법과 4·3진상보고서에 근거한 객관적인 기술을 강력하게 요청했고, 천재교과서는 집필진과 협의해 공산주의를 남로당으로 수정하겠다고 확답했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현재 △ 4·3유적지 체험학습 영상자료 △ 지역별 4·3유적지 탐방 지도 및 교수·학습 자료 △ 질문으로 열어가는 제주4·3 등 초·중·고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학습자료를 개발중이다. 특히 초등학교 교과서의 4·3서술을 분석하고 교육과정 속에서 4·3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자료를 개발해 전국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며, 전국교사 대상 4·3연수 확대를 통해 4·3교육의 공유와 전국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또한 4·3평화재단, 4·3유족회, 교원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유관기관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4·3교육 전국화를 위한 기초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김상진 민주시민교육과장은“도교육청이 마련한‘4·3집필기준'이 있었기에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와 중학교 역사교과서, 초등학교 사회교과서에 4·3이 서술될 수 있었다”며,“4·3 75주년인 2023년을 앞두고 4·3 전국화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결실을 알려드리게 돼 매우 뜻깊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