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서울 18.4℃
  • 맑음제주 22.7℃
  • 구름조금고산 23.8℃
  • 구름조금성산 23.8℃
  • 구름많음서귀포 24.6℃
기상청 제공

전국/연예이슈


영탁, '컬투쇼' 출연…또 3연속 신곡 콘서트 무대 펼쳐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오늘(6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탁이 '컬투음감회' 코너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태균이 "영탁 씨가 신화의 주인공이다. 지난번 '컬투음감회'에 나오셨을 때 룰렛을 돌려서 3연속으로 신곡이 나온 거다. 그런 가수가 별로 없었다. 그렇게 세 번 연달아 나오길래 로또 번호를 불러달라고 했다. 6개 번호를 불러주셨는데 4개가 맞아버렸다"라고 말하자 영탁이 "그래서 참 난감했던 게 다른 스케줄 갈 때마다 로또 번호를 불러달라고 하셨다. 그래서 박수 칠 때 떠나겠다고 딱 한 번 하고 말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태균이 "팬클럽 팬분들이 그 번호로 많이 사시지 않았냐?"라고 묻자 영탁은 "진짜 믿고 사실 줄 몰랐는데 사신 분들이 많더라"라고 답했고 김태균이 "그 4개 번호가 15000장이 나왔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지난 4일 영탁은 첫 정규앨범 'MMM'을 발표했다. 

 

영탁은 "생애 첫 정규앨범이다. 감사하다. 보통 instrumental도 넣는데 그냥 신곡으로 12곡 꽉 채웠다"라며 "제가 9곡에 참여했다. 나머지 3곡은 존경하는 선배님들의 곡을 받아서 했다. 17년 동안 못했던 거 하고 싶었던 거 원없이 풀어봤다"라고 기쁜 마음을 담아 설명했다.  

 

이어 "타이틀곡은 '신사답게'다. 펑키댄스곡"이라며 "제가 선택한 타이틀곡은 아니다. 저는 '머선 129'가 더 마음에 들었는데 회사 내부에서 회의를 한 결과 '신사답게'가 타이틀곡에 부합하겠다고 해서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 '킹스맨'과 '타짜'의 명대사를 붙여 후렴구를 만들었다고 전하며 '신사답게' 한 소절을 들려줬다.

 

영탁은 컴백 준비를 열심히 했다며 "저염식과 금주로 있던 뱃살들이 좀 도망갔다. 바지가 커지더라"라고 했다. 이에 스페셜DJ 유민상은 "초콜릿은 어디있냐"라고 물었고, 영탁은 "초콜릿은 콘서트 때"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에 유민상은 "대장내시경 한번 하면 3kg가 빠지는데 뭘 그렇게 힘들게 하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태균이 "이번 콘셉트가 '신사답게'니까 의상은 슈트로 가는 거냐?"라고 묻자 영탁은 "계절을 잘 못 맞춘 것 같다. 더운데"라고 답하고 "그런데 팬분들이 어떻게 아셨는지 신곡이 공개되기 전에 제목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무대에서 입어주면 좋겠어요 하고 보내주신 정장들이 있다. 그 정장들을 뮤직비디오와 쟈켓 사진에 입고 나온다. 잘 입고 잘 활동하겠다. 고맙다"라고 밝혀 모두 놀라워했다.

 

또 뮤직비디오에 특별출연한 배우 김응수와의 인연에 대해 "'꼰대인턴'에서 연기를 하면서 뵙게 됐다. 그 이후로 연락도 자주 한다. 좋은 곳 가시면 '좋은 기운 받아라' 하시면서 사진, 동영상을 보내주신다. 나이 차이가 꽤 있는데, 그 나이 차가 무색할 만큼 가까운 사이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부탁드렸더니 흔쾌히 '영탁이가 부탁하면 당연히 해야지' 하셨다. 그래서 뮤직비디오에 출연하셔서 '어이 젊은 친구 신사답게 행동해'라고 멘트를 해주셨다"라고 뮤직비디오 섭외 비하인드를 전했다.

 

 

영탁은 돌림판을 돌리며 "지난번에 운을 다 쓴 것 같아 오늘 불안하긴 하다"라고 했으나 첫 번째 돌림판부터 '신사답게'가 나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태균은 "이렇게 운이 좋은 사람이 있나"라며 "신곡 내고 '컬투쇼' 나와서 바로 신곡이 나온 사람은 영탁이 아마 처음이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신사답게' 무대 후 안무에 대해 언급하자 "SNS에서 핫한 것들을 안무팀장님이 섞어주셨다. 스텝하는 것만 3일을 걸렸는데, 어떻게 잘 녹여봤다. 개인적으로 저도 힘들다. 저도 춤을 추면서 노래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서 '머선 129'를 하고 싶었는데.."라고 고백했다.

 

두 번째 돌림판을 돌릴 시간이 되자 '신사답게', '찐이야'가 나오면 '머선 129'를 부르겠다고 했다. 신기하게 '찐이야'가 나와 영탁은 '머선 129' 무대를 펼쳤다.  

 

김태균은 "'찐이야' 나오면 어떻게 하겠냐고 해서 '머선 129' 하라고 했는데 이제 무서울려고 한다. 신곡 콘서트다. 정말 신기하다"라고 놀랐다.  

 

청취자들은 '신사답게' 2절을 다시 요청했고, 영탁은 세 번째 돌림판에서 또 '신사답게'가 나와 감탄을 자아냈다. 유민상은 "이거 말도 안된다"라고 입을 틀어막았고, 김태균은 "여유있게 무심하게 보지도 않고 돌렸는데 '신사답게'가 나왔다. 대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탁은 7월 29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인천, 대구, 대전, 창원, 부산, 전주, 안동 등 주요 도시를 방문하며 전국 투어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