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흐림서울 22.3℃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많음고산 21.9℃
  • 구름많음성산 21.9℃
  • 서귀포 21.9℃
기상청 제공

정보


ADHD 아동, 감정조절 능력 취약해 치료 필요

URL복사

정덕진 강남점 브레인리더한의원 원장

 

ADHD는 주의력 결핍 및 과잉행동장애를 뜻한다. 이는 과잉행동, 충동적인 모습을 보이며 학습의 어려움과 자기통제력이 취약한 모습을 보인다. 어린 시절부터 또래아이들 혹은 형제자매와 갈등이 잦기도 하고 사춘기에 들어서서 부모와의 갈등이 잦고 심하면 욕설 폭행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또한, 학령기에는 주의집중력이 부족하여 학업에 관심을 두기 어렵고 자극적인 활동, 게임 등에만 몰입을 하기에 밤낮이 바뀌기도 하고 등교거부와 같은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부주의한 모습은 공부뿐만 아니라 대인관계에서도 나타나며, 상대방의 감정과 상황에 대한 주의가 약하여 본인 중심적인 대화를 하기 쉽다.

 

성장과정에서 감정조절과 사회적인 소통에 어려움을 보이는 경우가 많으며, 이러한 부분들은 뇌신경의 성장이 미숙한 결과로 파악하며, 뇌에 충분한 성장과 조절력을 향상시키는데 이러한 결과 갈등상황 시 스트레스를 감당하지 못하여 분노조절장애와 같은 감정조절 능력에 어려움을 보이며, 우울증, 공황장애와 같은 문제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한의학에서는 ADHD를 뇌신경의 미숙한 성장으로 파악한다. 이에 뇌에 충분한 성장과 조절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돕는 한약 처방을 진행, 더불어 파생될 수 있는 정서적 질환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고 뉴로피드백외 신경인지훈련들을 활용해 감정 조절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러나 증상에 따라 필요한 치료나 훈련이 다를 수 있기에 의료진과 면밀한 진단을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 칼럼은 정덕진 강남점 브레인리더한의원 원장의 기고입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