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서울 29.7℃
  • 제주 27.2℃
  • 흐림고산 26.2℃
  • 흐림성산 25.8℃
  • 흐림서귀포 25.3℃
기상청 제공

정보


임플란트, 꼼꼼한 상태 체크 가능한지 따져봐야

 

100세 시대에 들어서며 치아 건강이 곧 노년기 삶의 질과 생명 연장의 관건이 된다는 말이 자주 쓰인다. 실제 이는 과언이 아니며, 평생 자기 치아로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은 큰 축복으로 여겨지는 상황이다. 그만큼 치아는 충치, 치주 질환 등 각종 병증, 사고로 인해 손상을 입을 가능성이 크고 나이가 들어서까지 건강을 유지하기가 힘든 편이다.

 

다양한 원인으로 망가지거나 상실한 치아는 적절한 시기의 치아 관리를 통해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과거에는 주로 틀니나 브릿지를 사용했지만, 요즘은 그보다는 임플란트를 통한 케어를 하는 경우가 많다. 틀니에 비해서 자연스러운 치아의 모습과 기능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임플란트를 진행하기 전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태 파악의 중요성이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시대가 발전하면서 함께 발달한 치과 장비를 통해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곳까지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어 오차 없는 정교한 진료가 가능해졌다. 

 

이는 데이터 분석을 통한 체크로 설명할 수 있다. 구강 스캐너나 CT 등 3D 기기를 이용해 구강 상태를 파악하고, 모의 수술을 진행함으로 오차와 환자의 신체적 부담을 줄이는 방식이다.

 

고령이나 당뇨, 골다공증 등 전신 질환이 있어 시술이 어려웠던 케이스도 이를 통해 시술이 가능하다. 오차를 줄여 불필요한 절개와 출혈, 감염 위험성이 낮아지면서 신체적 부담이 줄었기에 진행할 수 있었다.

 

이 같은 상태의 파악과 장비의 사용은 안전한 치료 및 시술 진행을 위해서임을 기억해야 한다. 자신에 상태에 맞는 올바른 치료 방법의 선택으로 건강한 구강으로의 회복을 돕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 칼럼은 플란치과 최영인 대표원장의 기고입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