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서울 24.5℃
  • 제주 27.8℃
  • 구름조금고산 25.2℃
  • 구름많음성산 24.6℃
  • 흐림서귀포 25.2℃
기상청 제공

정보


치아 미백, 방식에 따른 차이 인지해야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하얀 치아도 외모 경쟁력을 높이는데 한몫하는 요즘이다. 치아가 하얗고 가지런하면 치아를 드러내놓고 환하게 웃을 수 있기 때문. 누런 치아 때문에 자신감을 잃고 손으로 입을 가리고 웃는 이들에겐 선망의 대상이 아닐 수 없다. 

 

이 때문인지 치아 미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치약과 치아 패치, 치아 미백기 등 미백 관련 제품이 적지 않게 등장하고 있다.

 

그럼 치아는 왜 누렇게 변하는 걸까. 주요 원인은 착색이다. 색이 진한 음식 섭취, 흡연 후 구강관리가 제대로 안 되면 치석과 함께 치아 표면에 막을 형성해 치아의 색을 누렇게 만든다. 이럴 땐 구강위생 관리와 일반적인 스케일링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반면 치아 내부에 색소가 침착돼 황색 또는 흑색 등으로 변색이 일어났다면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치아 변색은 유아기 치아가 만들어지는 동안 항생제 또는 불소 섭취가 원인일 수 있다. 또 치아 신경 손상, 충치, 노화, 미노사이클린 복용 등도 치아 변색을 유발한다. 

 

이처럼 변색 된 치아를 원래의 색조로 회복시키거나 밝게 만들어 주는 심미치료가 치아 미백으로, 전문가 미백과 자가 미백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전문가 미백은 말 그대로 치과에서 의료진에게 미백 시술을 받는 것을 의미한다. 고농도의 미백제를 바르고 미백용 광선을 조사하면 착색된 치아를 원래 색상보다 밝게 만들 수 있다.

 

자가 미백은 맞춤 제작한 구강 내 장치 투명 트레이에 저농도 미백제를 넣은 후 수 시간 동안 치아에 끼워 치료하는 방식이다. 집에서도 간편히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환자의 계획이나 의지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

 

미백제는 주로 과산화수소 성분으로 치아 표면의 법랑질의 착색된 부분을 씻어내는 역할을 한다. 치아색이 누렇거나 오렌지색을 띤 경우에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고 푸르거나 검게 변했다면 개선이 어려울 수 있다.

 

이는 영구적인 치료가 아니다. 즉, 꼼꼼하고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간혹 미백 후 시 미백 후 시린 증상이나 잇몸 염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구강 상태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중요하다.

 

또한, 시술 후에는 단단한 음식이나 끈적이는 음식, 커피나 주스 등 착색 가능성이 있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3~7일 정도는 뜨겁거나 찬 음식, 자극적인 음식도 시린 증상을 동반할 수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 

 

그러나 아무리 미백 치료가 발달해도 원래의 치아를 건강하게 관리하는 것만큼 좋은 치료는 없다. 최근엔 코로나로 인해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구강 주변 세균 번식이 쉽기 때문에 더욱 청결한 구강관리가 요구된다.

 

도움말 : 한석우 수지예치과 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