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조금서울 16.5℃
  • 맑음제주 18.3℃
  • 맑음고산 16.5℃
  • 맑음성산 11.7℃
  • 맑음서귀포 18.0℃
기상청 제공

교육


제주도교육청, 코로나19 위기에서도 제주 기초학력 흔들림 없이 성장!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박희찬 기자] 제주도교육청은 2021학년도 기초학력 향상 지원성과를 1월 17일 발표했다.


한글 학습 지원 프로그램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한글 해득 수준을 검사한 결과, 초등학교 2학년 기준 한글 미해득 학생이 2020년 12월 7,325명 중 70명(0.96%)에서 2021년 12월 6,656명 중 19명(0.67%)으로 감소했다.


또한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기초학력(3R's - 읽기, 쓰기, 기초수학)을 검사한 결과, 기준 점수 미도달 학생이 2020년 12월 27,210명 중 106명(0.39%)에서 2021년 12월 28,158명 중 85명(0.30%)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력 격차 우려에도 한글 미해득, 기초학력 미도달 비율이 감소한 이유는 교육청의 촘촘한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면대면 지도 강화, 새로운 기초학력 정책 지원 등 교사들의 기초학력 책임지도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동안 제주도교육청은 학교 내 다중지원팀인 학교 ᄒᆞᆫ디거념팀을 모든 학교에 조직하여 학습 부진 원인과 수준을 단계적으로 진단하고, 그에 따른 개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집중 추진해 왔으며, 언어치료와 심리치료 등 전문가 투입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특히, 2021년 제주 학생의 문해력‧수리력 향상을 위해 추진된 ‘학습역량 도움 프로그램’이 모든 초등학교에서 운영되어 학력 백신 역할을 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외에도 1수업 2교사제, 온라인 튜터 등 협력수업 지원도 기초학력 보장에 한 몫을 차지했다.


정성중 학교교육과장은 “코로나 장기화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흔들림 없이 건강하게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학교 현장에서 헌신해 주신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러한 노력이 우리 학생들의 학습복지 실현으로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