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구름조금서울 17.2℃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고산 18.2℃
  • 맑음성산 17.8℃
  • 맑음서귀포 19.0℃
기상청 제공

정보


침묵의 살인자 간암…면역치료 시 유의할 점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간은 70% 이상 망가져도 별 다른 증상을 느낄 수 없어 침묵의 장기라고 불린다. 간암 생존율이 낮은 이유는 간이 이처럼 둔한 장기이기 때문이다. 소화불량, 피로감 등 간암 초기증상을 느꼈다고 하더라도 워낙 일반적이기 때문에 알아차리기 어렵다.

 

간암은 대부분이 3기, 4기 정도 되어서야 간암을 발견하게 되고 병기에 따른 생존율은 급격히 낮아진다. 암이 상당히 진행되면 △복부 팽만감 △체중감소 △심한 피로감 △황달 △복수 등이 나타난다. 또한 간암은 만성 B형 간염, C형 간염과 간경변증 등 위험인자가 있을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고위험군인 경우 적절한 주기의 검진을 통해 조기에 간암을 발견해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간암은 조기에 발견해 간 기능이나 전신 상태가 아주 나쁘지 않다면 간절제술 혹은 간이식, 고주파열치료술, 에탄올주입술 등을 시행해 병변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암이 많이 진행된 경우는 경동맥화학색전술,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요법 등 치료를 통해 종양을 억제하는 치료가 시행된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수술 환자의 약 70% 정도는 재발을 하는데 간암의 원인이 되는 간염이나 간경변증이 계속 남아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요즘 재발 방지 및 요양을 목적으로 가정 간호 대신 암 요양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아람 소람한방병원 원장은 “재발을 조기에 발견해 다시 효과적인 치료를 받으려면 수술 후에도 일정한 간격으로 영상검사 및 종양표지자 검사를 계속 받아야 하며 적극적으로 양한방 면역치료를 통해 재발이 안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면역치료를 계획한다면 환자의 개인별 맞춤 치료 프로그램을 제시하는지, 세포 및 NK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면역 약침뿐만 아니라 셀시우스와 같은 고주파 온열치료, 고압산소치료 등 양한방치료도 함께 진행하는지, 단독 치료뿐 아니라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와도 병행이 가능해 간암 환자의 치료 선택 폭을 넓히는지 확인해봐야 할 것이다. 

 

이 원장은 “간암 환자의 경우 수술이나 항암치료로 호전이 됐다고 해도 만성간염이나 간경화 등의 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아 재발하기 쉽다”며 “암이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평소에도 간에 무리가 가지 않는 생활습관을 실천하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면역치료를 받아 암을 이겨낼 수 있는 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