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구름조금서울 17.2℃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고산 18.2℃
  • 맑음성산 17.8℃
  • 맑음서귀포 19.0℃
기상청 제공

정보


백내장 수술, 안전성 고려한 방법은?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눈은 우리 몸에서 노화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기관 중 하나로, 제대로 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여러 안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나이가 들어 시력이 나빠지고 앞이 뿌옇게 보이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대개 노안이라 생각하기 쉬운데 이는 백내장을 알리는 초기 신호일 수 있기 때문에 안과 검진을 통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백내장은 눈 안의 수정체가 하얗게 혼탁해져 시력에 여러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눈으로 들어온 빛은 수정체를 통과해 망막에 상을 맺는데, 해당 부위가 혼탁해지면 빛이 제대로 통과하지 못하고 흩어져 시야가 뿌옇게 보이게 되는 것이다.

 

백내장의 발생 원인은 유전이나 염색체 이상, 눈의 외상, 당뇨 등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대부분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가 주를 이룬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60대 이상의 노년층 대부분이 백내장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발병 연령대가 40대~50대로 점점 낮아지고 있어 중년층에서도 특히 주의해야 한다.

 

초기에 발견한다면 약물치료를 통해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지만, 만약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증상을 오래 방치하게 된다면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어지고 팽창되는 과숙 백내장으로 발전될 수 있다. 과숙 백내장은 수술 과정이 더 까다롭고 시력 예후가 좋지 못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백내장의 근본적인 원인 즉, 수정체의 혼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술이 불가피하다. 진행 방법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넣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기존에는 칼로 각막과 수정체를 절개하고 초음파를 이용해 혼탁한 수정체를 잘게 부순 뒤 흡입하여 제거하는 수기 방식으로 주로 이루어졌다. 의사가 직접 손으로 다루다 보니 환자마다 수술 편차가 발생하고 과한 기구 사용이나 높은 에너지열로 인해 조직에 손상을 일으키는 사례도 있었다.

 

최근에는 레이저 장비를 사용해 안전성을 높이고 있다. 카탈리스 시스템의 3D OCT 기능으로 환자의 눈 상태를 마이크론 단위까지 세밀하게 측정해 수치를 정하고 그 수치에 알맞게 레이저로 수정체를 절개함으로써 오차 없는 깔끔하고 정교한 수술이 가능해졌으며 또한 인공수정체를 정중앙에 위치 시켜 시력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 레이저 백내장 수술은 합병증이나 부작용, 2차 감염, 통증 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백내장 수술을 계획 중이라면 수술 방법과 주의사항, 관리법 등을 미리 충분히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며 수술을 받고자 하는 곳이 다양한 검사 및 수술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지, 많은 경력과 노하우를 겸비한 의료진이 있는지 등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

 

도움말 : 구오섭 글로리서울안과 대표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