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서울 9.4℃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고산 15.4℃
  • 맑음성산 15.3℃
  • 맑음서귀포 15.7℃
기상청 제공

정보


다리가 자주 붓는다?…단순 피로감 아닌 하지정맥류 의심해야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임의순 기자] 특별한 원인 없이 평소 다리가 자주 붓고 통증이 느껴질 때가 있다. 그러나 대부분은 가볍게 마사지 등으로 다리의 피로를 푸는 것으로 끝낸다. 다리가 붓는 것이 일시적이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증상이 지속하거나 반복된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 다리가 붓는 증상(다리 부종)이 하지정맥류의 흔한 초기 증상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내부에서 혈액의 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이 손상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판막이 손상되면 혈액이 역류하게 되고, 역류한 혈액이 다리 아래에 고이면서 발생하는 압력으로 혈관이 늘어나 발생한다. 피부 겉으로 혈관이 울퉁불퉁 튀어나오는 증상이 이 때문.
 
예전에는 주로 중장년층 이상에서 흔히 발병했지만, 현대에 들어 젊은 층에서도 하지정맥류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유전적 요인, 오래서 있거나 앉아있는 직업, 비만이나 과체중, 노화가 진행되는 연령층, 여성호르몬, 다리를 꼬고 앉거나 스키니진, 코르셋 등의 착용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다리 피부밑에 있는 정맥이 늘어나 피부 겉으로 울퉁불퉁하게 돌출되는 질환으로만 알려졌다. 그러나 혈관이 돌출되어도 통증이 없고 일생 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는 경우도 있다.
 
반면 겉으로 보기에는 정상적인 다리지만 하지정맥류로 진단받는 사례도 많다. 만약 정상적인 다리임에도 다리부종이나 쥐 내림, 저림, 통증, 혈액순환 장애가 계속된다면 잠복성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볼 수 있다.
 
증상을 구체적으로 보면 조금만 걷거나 서 있어도 다리가 쉽게 붓고 오전보다 오후가 되면 다리가 심하게 붓는 증상(부종), 수면 중 갑자기 다리가 저려오거나 일상생활에서도 원인 모를 다리 저림이 심해지는 증상(저림), 수면 또는 일상생활에서 갑자기 종아리 등 다리에 쥐가 나는 증상(쥐 내림), 종아리·허벅지 등 다리가 원인 모르게 쑤시고 당기는 듯한 통증이 지속해서 발생하는 증상(다리·발바닥 통증) 등이다.
 
다리가 지속해서 가렵고, 평소보다 조금만 움직이거나 걸어도 다리가 쉽게 무거워지며 만성피로처럼 피로감이 느껴져도 하지정맥류일 가능성이 크다.
 
정맥류가 심해지면 피부가 착색되거나 하지궤양, 난치성피부염, 심부정맥혈전증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진단은 이학적 검사와 혈관 초음파 등을 통해 표재정맥, 관통 정맥의 역류 현상, 심부정맥의 이상 유무를 파악하고 치료 계획을 세운다.
 
초기라면 의료용 압박스타킹이나 혈관경화요법만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다면 정맥 내 레이저 수술이나 고주파 수술, 베나실, 클라리베인 등의 방법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정맥류 치료는 문제 혈관을 찾아내 이를 폐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흔히 하지정맥류는 재수술이 빈번하다고 하는 데 이는 첫 수술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혈관검사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하면 곁가지에서 발생한 문제만 치료하기 때문에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정확한 검사와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치료 이후에는 생활습관 교정을 통해 재발을 막아야 한다. 평소 오래 서 있거나 한 자세로 일하는 직업은 정맥이 압력을 받지 않도록 자주 자세를 바꿔주고 스트레칭을 해주면 도움이 된다. 편안한 신발을 신고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주는 것도 좋다.

 

도움말 : 김승진 센트럴흉부외과의원 대표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