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서울 -0.4℃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고산 11.2℃
  • 맑음성산 9.4℃
  • 맑음서귀포 9.6℃
기상청 제공

정보


잇몸 약한 환자, 뼈이식 임플란트 꼭 필요할까?

URL복사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주원 기자] 임플란트는 소실된 치아를 대신할 수 있도록 잇몸에 인공 치근을 식립하고, 치아의 생김새와 기능을 대신할 보철물을 장착하는 치료다. 자연치아에 버금가는 저작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심미성까지 뛰어나다.

 

사후 관리 정도에 따라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강점 중 하나다. 최근에는 건강보험 혜택이 확대되면서 치료 비용 부담도 줄었다. 이러한 변화는 그만큼 임플란트 치료가 보편화되었음을 의미하고, 달리 말하면 대체 치아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대변한다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대체 치아가 필요한 환자 모두가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잇몸뼈의 상태가 임플란트를 식립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치료가 불가할 수 있다. 임플란트는 잇몸뼈에 치아 뿌리 역할을 수행하는 스크류를 식립하는데, 잇몸뼈의 양이 충분하지 않거나 밀도가 떨어져 약해진 경우에는 이를 유지하기 어렵다. 임플란트가 유지되지 않을 경우 재수술이 필요함은 물론이고, 식사나 대화 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임플란트를 삼킬 우려도 존재한다. 따라서 잇몸뼈 상태가 건강하지 않다면 잇몸 치료는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

 

다만 고령 환자들의 경우 높은 확률로 치주 질환이 동반되어 잇몸뼈의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식습관의 변화로 2-30대 젊은 환자들 중에도 잇몸이 약하거나, 선천적으로 뼈 자체가 얇아 식립이 쉽지 않은 케이스가 있다. 이때 필요한 것이 바로 뼈이식 임플란트다.

 

뼈이식 임플란트는 약해진 잇몸에 골이식재를 더해 잇몸뼈를 재건하고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치료다.  환자의 건강 상태와 연령, 회복 기간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 골이식재를 설정하고, 이식량 등을 개인 특이사항에 따라 섬세하게 결정해야 하므로 비교적 난이도가 높은 치료다. 

 

때문에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은 첨단 장비를 활용한 검진이 가능하고, 풍부한 임상 경력과 뼈이식 노하우를 갖춘 전문의를 통해 검진과 치료 등을 일체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여환호 이엔이치과 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