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7 (월)

  • 흐림동두천 23.9℃
  • 흐림강릉 21.4℃
  • 서울 25.3℃
  • 흐림대전 25.7℃
  • 대구 21.9℃
  • 울산 21.9℃
  • 광주 22.7℃
  • 부산 21.7℃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6.5℃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2℃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경제

“주택 구입·투자 관망”. 공급 우위, 연립 신축허가 급감

올해 3월 제주지역의 주거용 건축물 건축허가가 지난해 3월보다 감소했다.

 

27일 제주도청 도시건설국 관계자는 가계빚 억제를 위한 대출심사 강화와 미분양 주택 증가 등으로 주택 구입·투자를 관망하고 있다, “인구증가세가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당분간 주거용 건축허가는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건설부 집계에 의하면, 제주지역의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255호에서 바닥을 친 이후 지속 증가하기 시작해 올해 1353, 2446호에서 3월 말에는 735호로 급증했다.

 

또 한국은행 제주본부 등에 따르면, 부동산 수급지수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공급 우위로 돌아섰다. 소비자들의 주택가격 등락에 대한 기대심리를 보여주는 주택가격전망CSI 역시 올해 1월부터 비관 쪽으로 돌아섰다.

 

27일 도 도시건설국에 따르면, 올해 3월 건축허가는 1135동에 341901로 지난해 31286동에 347324대비 면적기준으로는 1.6% 감소했다. 그리고 지난 21217동에 304267과 비교하면 면적이 12.4% 증가했다.

 

하지만 이중 주거용 건축물 건축허가는 3월에 742동에 176816로 지난해 3913동에 242711보다 면적기준으로 27.1% 감소했다.

 

올해 1~3월 주거용 건축물 건축허가면적 누계는 478023로 지난해 같은 기간 534768보다 10.6% 감소했다. 그리고 올해 같은 기간 세대수는 3860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 4607호 대비 16.2% 감소했다.

 

3월에는 특히 연립주택 허가면적이 35435로 지난해 382955보다 가장 크게 감소했다. 주택 공급 과잉과 미분양 증가가 이제야 건설시장에 반영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반면 상업용 건축물은 250동에 123613로 지난해 3235동에 72188대비 면적이 71.2% 증가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