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4 (월)

  • 흐림동두천 -3.3℃
  • 흐림강릉 1.0℃
  • 서울 -0.6℃
  • 흐림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0.9℃
  • 흐림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3.3℃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3.7℃
  • 흐림강진군 0.0℃
  • 흐림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라이프

민속자연사박물관, ‘예술로 통하쥐 어서 오소’작품전 개최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은 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박물관 속 갤러리’ 아홉 번째 초청 전시로 발달장애아동의 사계절오감예술놀이 발표 전시회 ‘예술로 통하쥐 어서 오소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 전시회는 장애·비장애를 떠나서 아이들의 모든 놀이는 예술로 통하고, 전시회에 오는 사람들도 함께 하길 바란다는 의미를 담았다.


전시를 주관하는 발달장애아동 부모 모임 제주아이 특별한아이(대표 박정경)는 지난 3개월간 발달장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사계절오감예술놀이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제주도 발달장애아동 9명은 예술놀이 활동 과정을 통해 본인의 잠재의식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하고, 오감각 통합활동도 이끌어냈다.


특히, 아이들이 함께 작업한 ‘난생처음’이란 작품 5점은 자신의 신체보다 더 큰 캔버스에 물감, 가위, 깃털, 휴지심 등 무엇이든 허용되는 재료로 작업함으로써 마음껏 예술 활동을 즐긴 결과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사계절오감예술놀이 대표 강사 채명섭은 “아이들마다 자기 표현하는 방법이 다양함에 놀랐다”면서 “어떤 아이들은 그림 중심의 활동을 선호한 반면, 어떤 아이들은 재료 붙이기, 막대 꼽기, 물감 뿌리기, 롤링하기, 털실 감기 등에 더 집중하는 등 아이들 각자 개성이 돋보이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노정래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박물관이 장애우들의 예술놀이 공간으로 작품 전시와 체험 활동을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물관 속 갤러리’ 공간은 매월 전시 주제가 바뀌며, 12월 22일부터는 제주복지포럼에서 준비한 ‘마실 다니는 아이들, 올레 나들이’ 작품전이 개최될 예정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