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맑음동두천 26.9℃
  • 맑음강릉 30.5℃
  • 구름조금서울 27.4℃
  • 흐림대전 26.2℃
  • 대구 24.7℃
  • 울산 26.4℃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8.7℃
  • 흐림제주 27.6℃
  • 구름조금강화 25.8℃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시, 첨단과학장비 도입 대기오염물질 현장에서 측정한다.

제주시는 국비 4억7,250만원 포함 총 9억4,5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대기오염물질 분석장비가 장착된 이동측정차량과 드론 구입이 완료됨에 따라 첨단과학장비를 활용한 현장 지도점검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아스콘공장이나 양돈장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악취 등의 민원처리에 장기간(민원접수→현장점검→시료채취→오염도 분석) 소요되어 생활환경민원이 지연․반복되고 있음에 따라 이를 해소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


이번 장비의 활용으로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지역의 대기오염물질까지 드론(무인항공기)으로 시료를 포집할 수 있게 되었고, 차량에 장착된 분석장비를 이용하여 미세먼지(PM-10 등), 유해가스(SOx, NOx, 특정대기유해물질), 지정악취 물질 등을 현장에서 바로 측정할 수 있게 되었다.


민원 점검방식은 ① 이동측정차량으로 민원발생 지역의 오염도 모니터링 및 배출원을 파악하고, ② 무인항공기로 주요배출원의 시료를 채취한 후, ③ 현장에서 오염도를 분석하게 된다.


첨단과학장비의 활용으로 현장에서 오염물질 배출원을 파악하고 오염도를 분석함으로써 지도점검의 효율성은 물론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민원해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현행 규정으로는 무인항공기와 이동측정차량으로 분석한 자료는 행정처분 등의 공인데이터로 활용할 수가 없어 환경부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통해 상기 자료의 효율적 활용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밀집지역에 대한 오염도를 신속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하며, “모니터링 자료를 활용하여 방지시설 미가동 등 불법사항을 특정할 수 있어 사업장 단속효과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