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0.0℃
  • 서울 21.6℃
  • 대전 19.1℃
  • 대구 18.0℃
  • 울산 18.6℃
  • 흐림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5℃
  • 제주 20.4℃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8.0℃
  • 맑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올 해 상반기분 폐전지류 집중수거 및 재활용 처리

제주시에서는 2020년 상반기(1월 ~ 6월) 기간 중,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를 중심으로 각 가정 및 사업장에서 배출된 폐전지를 별도 수거한 결과, 총 22,000㎏을 회수했다.


소형 가전제품과 어린이 장난감 등에 저렴한 가격과 편리한 휴대성으로 폭넓게 쓰이고 있는 건전지 제품은 사용 후 무심히 버려지는 경우 유해중금속 용출로 환경을 크게 오염시킬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전지류는 2003년부터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를 통해 의무 재활용 품목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제품이나 포장재 생산자에게 출고물량 대비 일정 비율의 재활용책임을 부여함으로서 유해한 폐기물의 발생을 억제하고 재활용을 촉진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는 제품이나 포장재 생산자에게 출고물량 대비 일정 비율의 재활용책임을 부여함으로서, 유해한 폐기물의 발생을 억제하고 재활용을 촉진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폐전지류는 유해중금속이 함유되어 있어 일반쓰레기와 함께 버려져 토양에 묻히는 경우 중금속이 용출되어 토양 및 수질오염의 원인이 되지만, 회수할 경우 유용한 금속자원으로 재탄생되는 소중한 자원이기도 하다.


제주시의 경우 폐전지를 따로 모으기 위한 전용 수거함이 클린하우스 및 재활용도움센터 마다 비치되어 있으며, 이렇게 모인 폐전지가 작년 2019년 한 해에만 34,000㎏에 달했다.


제주시는 앞으로도 폐전지류 분리배출 등 재활용 촉진을 통해 환경오염 예방과 자원 절약이 생활화 되는 선진 자원순환사회 완성을 위한, 시민들의 보다 많은 참여와 협조를 구하고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JEJUTWN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