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10.4℃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핫이슈

‘수족구병 일반적인결과를지켜본뒤치료법을통해물집제거’ 배변을 한 아기 기저귀에 의해 감염되는

  • 박희찬 jejutwn@daum.net
  • 등록 2019.12.05 01:36:16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수족구는 접촉이나 공기 중으로 감염되며 침이나 타액, 진액 도는 감염자의 배설물에 의한 직접적인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특히 배변을 한 아기 기저귀에 의해 감염되는 사례가 많다. 또,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수영장에서도 전파가 가능하다. 초등학교 저학년이나 유치원 이하의 어린 아동이나 유아들이 쉽게 감염되며, 여름에서 가을까지 유행한다. 간혹 면역 결핍인 성인도 감염될 수 있다.


근본적인 치료는 없고, 증상을 줄이는 치료만 있다. 입 안에 궤양이 생기기 때문에 통증이 동반되고, 먹는 양이 급격히 줄어 탈수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적절한 수분 공급이 반드시 필요한데, 이 때 뜨거운 것보다는 차가운 물이나 음료수가 더 좋다. 매운 음식이나 신 음식은 입 안의 궤양을 자극하여 통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가능한 피할수 있도록 한다.


초기증상 진단은 38도 이상의 발열이나 인후통 등의 증상은 비특이적이라 진단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환자에서 혀나 구강 내에 수포성 발진이 발생하고 많은 수에서 손이나 발에도 수포성 발진을 동반하므로 이와 같은 특징적인 발진이 생긴 이후에야 임상적으로 의심이 가능하다.


손을 자주 씻고 감염된 유아와 물건을 공유하거나 신체접촉과 기침, 재채기 등 주의가 필요하다. 잠복기는 3일에서 7일이다. 특별한 방법은 없고, 청결유지가 기본이다.


수족구병에 환자가 감염된 후 대변으로 수 주에서 수 개월까지도 바이러스가 분비될 수 있으며, 호흡기 분비물로는 1-3주까지 감염력을 보일 수 있다.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도 바이러스를 분비할 수 있기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감염력은 전염성 질병 중에서 중간 정도로 수두나 홍역보다는 낮다.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