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10.5℃
  • 대전 7.9℃
  • 박무대구 7.2℃
  • 흐림울산 10.6℃
  • 광주 6.9℃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9.5℃
  • 제주 10.7℃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8.1℃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6℃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핫이슈

‘방광암 원인’ 한국에서는 매년 4 5명이 방광암에 걸린다고 보고 된다

  • 박희찬 jejutwn@daum.net
  • 등록 2019.10.10 01:59:12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방광암의 가장 주된 원인은 흡연이다. 또, 특히, 염료 ·고무 ·가죽제품 ·섬유 ·페인트 ·유기화학약품에 직업적으로 노출이 심하거나 커피, 진통제, 인공감미료, 감염결석, 방사선조사, 항암제 등도 발병 요인으로 생각되고 있다.


방광암은 전체 암 발생의 1.9%를 차지하며, 40세 이상 특히 50~60세 사이에서 자주 발생한다고 알려져있다. 남성의 발병률이 조금 더 높게 나타난다. 한국에서는 매년 4.5명이 방광암에 걸린다고 보고 된다.


소변을 저장하고 배설하는 것이다. 신장에서 만들어진 피의 노폐물을 걸러 만들어진 소변은 요관을 통해 방광에 저장된 후 요도를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초기증세는 혈뇨이다. 혈뇨의 정도는 방광암의 정도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방광암을 의심해야 한다. 방광암이 괴사를 일으키거나 결석이 동반되는 경우 혹은 상피내암이 동반된 경우에는 배뇨 시 통증, 빈뇨와 같은 방광 자극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방광암이 진행된 경우에는 골반에서 덩어리가 만져지기도 한다.


방광에 생기는 약성종양이다. 비뇨기계 영역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암으로 방광암의 대부분은 이행상피세포암이며, 전체 방광암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또 선암, 편평상피세포암 및 육종 등이 드물게 나타난다.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