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20.3℃
  • 맑음대전 20.7℃
  • 흐림대구 23.6℃
  • 울산 21.5℃
  • 흐림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2.1℃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2.1℃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핫이슈

‘모던패밀리’ 이계인은 식사를 하는 도중 며느리...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이계인의 아들이 주요포털 실시간 검색어로 떠오른 가운데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백일섭은 이날 이계인의 집을 방문해 “30년 전에는 드라마 촬영 후 밤낚시를 다닐 정도로 ‘낚시 절친’이었다”며 이계인을 소개했다.


이계인은 식사를 하는 도중 며느리 이야기를 꺼냈다.


백일섭은 금시초문인듯 "너 아들 있었냐"고 물었고 이계인은 "여기서 다 얘기해야되냐"며 "내가 키우면 내 아들이고 그렇죠"라고 입양한 아들 이야기를 했다.


이계인은 400평에 이르는 남양주 전원주택을 소개했다.


이계인의 집은 드넓은 텃밭과 남다른 스케일의 닭장이 눈에 띄었다.


이계인이 가장 먼저 데려간 텃밭에 오이, 상추 등 각종 채소들이 시들어있자 백일섭은 “그냥 닭이나 잡자”고 말했고 두 사람은 닭장으로 향했다.


백일섭이 임금님만 먹었다는 흰 토종닭을 잡기 위해 도전했지만 이내 “닭 잡으려다 내가 잡히겠다”며 포기했다.


결국 이계인이 모팔모 포스로 닭을 한번에 잡았다.


이계인이 “아들이 참 착하고 강직하다”라고 말했다.


이계인은 "장모님에게 물어봐도 '아는 언니 집에 갔다'는 등 계속해서 다른 핑계를 댔기 때문에 영문을 알 수 없었다"면서 "그러던 어느 날, 그런 제 모습을 안타깝게 여기던 아내의 조카가 찾아와 '사실은 이모가 다른 남자와 살고 있다'고 얘기해 진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