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서울 30.2℃
  • 제주 25.6℃
  • 흐림고산 25.6℃
  • 흐림성산 25.1℃
  • 서귀포 24.3℃
기상청 제공

정보


오십견으로 인한 어깨 통증, 치료시기 놓치면 안되

 

마포에 거주하는 40대 초반의 사무직 직장인 A 씨는 갑작스럽게 나타난 어깨통증으로 최근 잠을 잘 이루지 못했다. 처음에는 가벼운 근육통 정도였지만 통증이 점차 심해지면서 밤잠을 설치는 일이 잦아지자 진료를 받고, 오십견을 진단받았다.

 

보통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 자주 나타나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유착성 관절낭염은 어깨를 감싸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 통증과 운동 제한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A 씨의 경우 평소 팔 운동을 하지 않고 잘못된 자세로 업무를 오랫동안 해 어깨의 관절 운동 범위가 좁아지고 근력이 떨어지면서 오십견이 발병했다.

 

보통 50대를 전후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오십견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오십견의 증상으로는  팔을 들어 올리는 동작이 힘들거나 어깨 통증이 팔과 손으로까지 이어지는 경우, 어깨 통증으로 잠을 설치는 경우, 어깨를 사용하지 않더라고 송곳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 등이 있다. 

 

통증은 낮보다 밤에 더 심한 경향이 있으며, 단순 근육통 정도의 통증에서 계속해서 통증의 정도가 심해지는 양상을 보인다. 만일 어깨통증이 몇 주 사이에 낫지 않고 계속된다면 오십견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를 노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사람이 많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주변 관절과 인대의 심각한 손상을 야기하므로 치료받아야 한다. 초기에는 비수술적인 치료로도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

 

통증을 아무런 치료나 조치 없이 방치하면 증상이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 오십견이 심각해지면 어깨 가동 범위가 줄어들어 팔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을 수 있으므로 의심되는 어깨통증이 나타난다면 바로 치료와 관리받아야 한다.

 

 

(* 이 칼럼은 박진 연세바른재활의학과 대표원장의 기고입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