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친절은 청렴으로 가는 지름길

2022.09.27 10:21:49

강주용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센터

2022년 9월 19일, 공무원 실무수습을 배정받는 첫날이었다. 많은 걱정이 앞섰지만 잘해야 한다는 생각보다는 “실수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이 더 컸다.

 

물론 내가 할 수 있는 것, 건드릴 수 있는 아무것도 없었고, 이에 나는 전적으로 옆에 자리하고 계신 선임 주무관님에게 전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주무관님께서는 너무나도 친절하게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셨다. 업무로 바쁜데도 불구하고 내가 처해있는 입장을 생각하며 자신의 일처럼 적극적으로 알려주셨고 나아가 주무관님이 민원인 분에게 친절하게 대하시는 모습을 보면 그 옆에서 오히려 내가 그 민원인의 입장이 되어 감사함을 나아가 신뢰감을 느낀다. 또한 미숙한 업무처리로 인해 위축된 나에게 위로와 공감을 해주시며 나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신다.

 

그동안 나는 친절하다는 것을 단순히 상냥한 말투와 태도를 보여주면 된다고 생각했다. 물론 이 두 가지가 가장 중요하지만 대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으로서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우선 민원이 원하는 것이 무엇이고 그에 대한 설명을 해드리기 위해서는 내가 관장하고 있는 업무를 넘어서 다른 주무관님은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지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또한 나 혼자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는 것보다도 이를 다른 사람에게까지 전파할 수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위로와 공감, 원활한 협조가 뒷받침해 주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모든 요소를 통해 나온 진정한 친절은 타인에게 신뢰를 주고 이러한 신뢰는 청렴을 다져나가는데 중요한 초석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강주용 news@jejutwn.com
Copyright @2015 제주교통복지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7길 20, 301호 (연동, 새롬빌라) | 대표전화 : 010-8675-4517
발행인 : 이문호| 편집인 : 이청 | 등록번호 : 제주, 아01068
등록일 : 2016.10.11 | 이메일 : news@jejutwn.com
제주교통복지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