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호 태풍 '트라세' 경로, 내일 제주도 서귀포 접근

2022.07.31 23:30:07

태풍 ‘송다’ 이어 ‘트라세’…제주로 북상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석 기자] 제5호 태풍 송다가 서해상으로 진입한 후 소멸 수순을 밟는 가운데 북상하고 있는 제6호 태풍 트라세가 제주도 서귀포 부근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기상청 날씨누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에 발생한 트라세는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20km 부근으로 접근한 상태다.

 

오는 8월 1일 오전 3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약 390km 부근 해상으로 접근했다가 오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도달한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24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대신에 태풍이 몰고 온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모레 8월 2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한편 제6호 태풍 트라세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한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김현석 기자 kim@jejutwn.com
Copyright @2015 제주교통복지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7길 20, 301호 (연동, 새롬빌라) | 대표전화 : 010-8675-4517
발행인 : 이문호| 편집인 : 이청 | 등록번호 : 제주, 아01068
등록일 : 2016.10.11 | 이메일 : news@jejutwn.com
제주교통복지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