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民-官-軍 협업'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2022.05.18 10:58:43

 

 

 

[제주교통복지신문 전희연 기자] 제주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民-官-軍 협업 하 2022년 전반기 6·25 전사자 유가족 집중 찾기"를 추진한다.

 

6·25 전사자 유가족 시료 채취 신청대상자는 6·25전쟁 당시 제주시에 주소를 두고 입대한 전사자 중 유가족을 찾지 못한 약 1,054명의 6·25 전사자의 유가족으로, 전사자의 친·외가를 포함해 8촌까지 가능하며 신원 확인 시 1,0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시료 채취를 원하는 유가족은 읍·면·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시료 채취 접수처 혹은 해당 읍·면·동 예비군 지휘관 및 군부대로 오는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해당 신청자를 대상으로 각 읍·면·동 예비군 지휘관이 연락 후 자택을 방문해 시료를 채취할 예정이다.

 

제주시 주민복지과장은 “6·25전쟁 이후 70여 년이 흐르면서 전사자 및 유가족의 관련 기록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최대한 많은 유가족을 찾기 위해 적극적인 제보와 참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전희연 기자 jejutwn@daum.net​
Copyright @2015 제주교통복지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7길 20, 301호 (연동, 새롬빌라) | 대표전화 : 064-748-1908, 1670-4301
발행인 : 이문호| 편집인 : 서유주 | 등록번호 : 제주, 아01068
등록일 : 2016.10.11 | 이메일 : news@jejutwn.com
제주교통복지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