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출연…한석규와 부부 호흡

2022.03.25 13:45:24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 기자] 배우 김서형이 첫 OTT 작품으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다.

 

25일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김서형이 강창래 작가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동명 도서 원작의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캐스팅됐다”라고 밝혔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이혼 후 대장암 선고를 받은 아내를 위해 밥상을 차리는 남편의 부엌 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암 투병 중인 아내를 위한 밥상을 차리면서 써 내려간 작가의 메모를 엮은 원작은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로 많은 독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극 중 김서형은 남편 창욱(한석규 분)이 떠난 출판사를 지키던 중 대장암을 선고받고 생의 마지막을 맞이하는 다정 역을 맡았다. 다정은 균열이 갔던 남편과 병으로 다시 묶이게 되었지만, 좋은 끝을 맺길 바라며 남은 삶을 애틋하게 살아가는 인물이다.

 

드라마 ‘SKY 캐슬’, ‘아무도 모른다’, ‘마인’ 등 작품마다 기대를 뛰어넘는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독보적인 연기 행보를 이어온 배우 김서형은 다정 역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할 섬세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서형은 “한 여자의 사랑과, 일, 삶이 모두 담긴 이야기를 따듯한 감성으로 담은 작품으로 시청자분들과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며 “그간 보여드렸던 캐릭터들과는 또 다르게, 삶의 남은 시간을 의미 있게 채워가는 다정의 애틋하고 따듯한 이야기를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연내 왓챠를 통해 단독 공개 예정이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김현 기자 aaseton@jejutwn.com
Copyright @2015 제주교통복지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7길 20, 301호 (연동, 새롬빌라) | 대표전화 : 064-748-1908, 1670-4301
발행인 : 이문호| 편집인 : 서유주 | 등록번호 : 제주, 아01068
등록일 : 2016.10.11 | 이메일 : news@jejutwn.com
제주교통복지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