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10.0℃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핫이슈

‘대장암 초기증상파악하고좋은음식으로예방하자’ 검진을 통해 선종 단계에서 용종을 발견해 대장

  • 박희찬 jejutwn@daum.net
  • 등록 2019.12.05 01:44:03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대장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가장 좋다. 1기 때는 비교적 치료가 쉽고 생존률이 90%이상이다. 검진을 통해 선종 단계에서 용종을 발견해 대장 내시경으로 제거하면 대장암 발생 자체를 예방할 수 있다. 그러므로 45세 이후부터는 5년에서 10년 마다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가족성 선종성용종증 등이 있는 경우는 특히 건강을 잘 챙겨야 한다.


대장암은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을 먹었을 때 대장암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것이 많은 연구들에 의해 밝혀졌다. 섬유소는 대장의 내용물을 희석시키고 장을 통과하는 시간을 줄이며, 대변의 부피를 늘리는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한편, 섬유소가 많은 음식중에는 대표적으로 양파, 키위, 사과, 견과류가 있다.


2018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2-2016년의 대장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남녀 전체 75.9%로 보고되었으며, 남자가 77.8%, 여자가 73.2%였다고 한다.


균형잡힌 식습관이다. 음식의 종류에 상관없이 총 칼로리가 높을수록 대장암의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으며, 붉은 고기와 고단백질, 고지방 식이도 대장암의 위험도를 높이므로 섬유소와 칼슘을 많이 섭취하면 발병 가능성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배변활동이 달라진다. 갑자기 변을 보기 힘들거나 횟수가 달라진다. 설사와 변비 혈변, 점액변이나 복부 불편감을 느낄 수 있다. 체중변화, 근력감소, 잦은 복통과 복부에서 덩어리가 만져지는 느낌과, 소화불량,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다만, 점액변이나 혈변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상당부분 진행돼 치료가 어렵다고 알려져있다.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