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10.4℃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핫이슈

‘수면무호흡증 스트레스’ 이들 중 약 반은 수면 중에

  • 박희찬 jejutwn@daum.net
  • 등록 2019.12.05 01:34:05


[제주교통복지신문 민진수 기자]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간헐적 저산소증, 교감신경계 활성화 등은 뇌에 스트레스를 가한다며 결국 각 세포 사이를 연결하는 구조적 연결성에도 이상이 발생한다고 한다.


코를 심하게 고는 것은 수면 중에 숨쉬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 즉 잠자는 동안에 좁아진 기도로 억지로 숨을 쉬기 때문에 코를 고는 것이다. 성인의 약 10~30%가 코를 곤다. 이들 중 약 반은 수면 중에 심근경색증, 뇌졸중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 환자이다. 잘 때 코를 심하게 골다가 갑자기 조용해지고 숨을 쉬지 않다가 조금 지나서 숨을 크게 몰아쉬는 증상이 있으면,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하여야 한다.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생명을 위협하거나 초래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는 증상이다. 미국 수면 무호흡증 협회는 수면무호흡증으로 미국에서 매년, 약 3민8천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장 특징적이고 흔한 증상은 코골이 이다. 특히, 심한 코골이와 거친 숨소리가 동반되다가 무호흡으로 조용해진 다음 매우 시끄러운 소리와 함께 호흡이 다시 시작되는 것이 특징이다.


방치된다면 노화의 원인이 되고 노화 때문에 오는 합병증으로 알츠하이머가 발생할 수도 있다.







포토뉴스


교통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