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7.6℃
  • 맑음서울 15.7℃
  • 박무대전 14.1℃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18.2℃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7.3℃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7.5℃
  • 흐림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핫이슈

노래의 섬 마에보로 발걸음을 달리했다 “사운드 오브 뮤직”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6일 밤 방송된 SBS 특별기획 '사운드 오브 뮤직 – 음악의 탄생'에서는 자연의 소리를 찾아 뮤지션들이 바누아투로 떠났다.


에메랄드 빛깔의 물이 인상적인 리리 블루홀에서 원주민들이 연주한 '워터뮤직'을 신나게 즐긴 그는 더욱 매력적인 소리를 찾기 위해 정은지와 함께 노래의 섬 마에보로 발걸음을 달리했다.


정은지와 유승우는 '노래의 섬'이라 불리우는 '마에보 섬'에 도착했다.


원주민들은 그들을 노래로 환대했다.


마을 추장은 "기록할 문자와 책이 없기 때문에 모든 걸 노래로 표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언덕, 바다 등 가는 곳마다 노래가 있다"는 말을 들은 정은지와 유승우는 "너무 좋다. 이걸 노래의 주제로 해도 좋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마을 아이들과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고, 석양을 보며 함께 '소녀'를 부르면서 추억을 쌓았다.


자연과 함께 또 다른 음악 도전에 나선 유승우는 성숙한 감성으로 다양한 음악 분야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음악적 색깔을 드러내 왔다.